ADVERTISEMENT

하태경 “장제원 수도권 불출마, 尹 머리 아플 것…윤핵관 해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준석·유승민과 어떻게 연대할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한 모습.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준석·유승민과 어떻게 연대할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한 모습. 뉴스1

국민의힘 혁신위원회의 수도권 출마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장제원 의원에 대해 하태경 의원이 “(해당 요구가) 윤석열 대통령의 주문일 텐데, 대통령이 머리가 아플 것”이라고 언급했다. 장 의원은 대표적인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분류되는 인사다. 하태경 의원은 또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서울 서대문갑 지역구에 와도 된다’고 했다”고 밝혔다.

“인요한, 내게 ‘서대문갑 출마해도 된다’ 했다”

14일 하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소위 ‘대통령을 사랑하면 내려놓으라’는 인요한 위원장의 이야기는 대통령의 주문이라는 게 당내 다수 중론”이라며 “(장 의원이) 대통령과 의리를 지키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대통령이 머리가 많이 아플 것”이라고 했다. 최근 장 의원은 “제 알량한 정치 인생을 연장하면서 서울로 가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말하며 현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를 지키겠다는 뜻을 확고하게 했다.

하 의원은 “당에 대통령 메신저로 통하는 분이 있다”며 “이용 의원이라고, 이 의원이 의원총회에 나오면 긴장들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혁신위에 공개적으로 호응한 유일한 의원”이라며 “그래서 당은 (험지 출마 요구가) 대통령 메시지라고 이해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윤핵관 해체 국면에 접어든 것’이냐는 사회자의 해석에 대해 하 의원은 “그렇게 봐야 한다”며 “사실상 없어지는 단계에 왔다”고 했다. 하 의원은 “권성동 의원도 지금 당에서 아무도 그분을윤핵관으로 안 본다”며 “험지 출마 대상이 안 된다”라고 분석했다.

앞서 서울 출마를 선언한 하 의원은 이날 “인 위원장이 원래는 서울 서대문갑으로 인재 영입이 된 것”이라며 “그러다가 혁신위원장이 되고 최근 저한테 전화가 와서 ‘자기는 안 온다’고 ‘서대문갑에 와도 된다’고 했다”고 공개했다. 그는 “깜짝 놀랐다”며 “그렇다고 그 지역을 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