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중남미 최초 성소수자 판사, 자택서 파트너와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멕시코 헤수스 오시엘 바에나 판사. 사진 SNS 캡처

멕시코 헤수스 오시엘 바에나 판사. 사진 SNS 캡처

중남미 최초의 성소수자 선거 법관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현지시간) 포브스 멕시코 등 외신에 따르면 시민보안사무국(SSPC)은 헤수스 오시엘 바에나 판사가 이날 오전 아과스칼리엔테스에 있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현장에서는 바에나 판사의 파트너로 추정되는 시신도 함께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SSPC 관계자는 "그가 타살됐는지 다른 원인으로 사망했는지 등 정확한 사망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당국이 이 문제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바에나 판사는 중남미 최초의 '논 바이너리'(Non-binary·남녀라는 이분법적 성별 구분서 벗어난 성 정체성을 지닌 사람) 선거법원 법관으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변호사와 대학교수로 재직하다가 지난해 10월부터 선거 법관으로 일했다. 지난 5월 멕시코에서 '논 바이너리' 성 정체성이 담긴 여권을 처음 받은 인물이기도 하다.

바에나 판사는 평소 하이힐을 신거나 치마를 입고 업무하며성소수자 단체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사망을 두고 일각에서는 '성소수자 혐오 범죄'일 가능성도 나왔다. 멕시코는 중남미에서 성소수자를 대상으로 한 증오 범죄가 두 번째로 많이 일어나는 국가로 알려진다. 다만 수사당국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고, 집 안에서 사망에 연관된 것으로 보이는 도구가 발견되는 등 타살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한편 아과스칼리엔테스 선거법원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오늘 우리 동료인 바에나 판사가 별세했다"며 유족에게 애도를 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