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라이프 트렌드&] 롱패딩부터 쇼트다운까지…올겨울 다양한 스타일로 매력 뽐내세요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1면

아이더, 스테디셀러 ‘스테롤 다운 시리즈’ 레벨업

아이더가 시그니처 다운재킷으로 자리 잡은 ‘스테롤(STELOL) 다운 시리즈’를 기장과 색상 등을 업그레이드해 출시했다. 사진은 ‘스테롤 P’(왼쪽)와 ‘스테롤 S’ 다운. [사진 아이더]

아이더가 시그니처 다운재킷으로 자리 잡은 ‘스테롤(STELOL) 다운 시리즈’를 기장과 색상 등을 업그레이드해 출시했다. 사진은 ‘스테롤 P’(왼쪽)와 ‘스테롤 S’ 다운. [사진 아이더]

입동을 지나며 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서울에 첫 얼음이 관측되는 등 전국 곳곳에 영하권 날씨가 이어진다. 이처럼 갑작스러운 추위가 찾아오며 몸을 따뜻하게 해줄 아우터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완벽한 방풍 효과와 뛰어난 투습성 제공

아웃도어 패션 브랜드 아이더가 ‘스테롤(STELOL) 다운 시리즈’를 업그레이드해 선보였다. 스테롤(STELOL) 다운은 2017년 처음 출시한 뒤 꾸준히 사랑받으며 스테디셀러이자 시그니처 다운재킷으로 자리 잡은 제품이다. 올겨울엔 다양한 소비자 취향을 고려해 기장과 색상 등을 더욱 세분해 출시했다. 대표 제품인 ‘스테롤 S’ 다운을 비롯해 ‘스테롤 L’, 볼륨감 있는 짧은 기장의 ‘스테롤 P’와 ‘스테롤 Q’까지 다채롭게 구성했다.

‘스테롤 S 다운’은 겨울 필수 아이템으로 주목받는 롱패딩 제품이다. 고기능성 윈드스토퍼 안감 소재가 사용돼 완벽한 방풍 효과와 뛰어난 투습성을 제공한다. 외부에서 유입되는 찬바람은 차단하고 땀으로 인한 습기는 밖으로 배출해 쾌적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내수성도 우수해 잦은 비와 눈에도 쉽게 젖지 않는다. 충전재는 윤리적인 방법으로 생산된 RDS 인증을 받은 구스 충전재가 사용됐다.

이중 넥, 이중 소매, 이중 지퍼 등 보온성을 고려한 세심한 디자인 디테일도 돋보인다. 밑단 트임과 여유로운 실루엣으로 착용감 또한 편안하다. 등판에는 심플한 아이더 빅 로고로 포인트를 더했다. 색상은 아이스 그레이, 헤더 그레이, 인디언 핑크, 블랙 등 4가지다.

‘스테롤 L 다운’은 ‘스테롤 S’보다 조금 더 긴 기장의 벤치 다운이다. 색상은 아이스 그레이, 블랙 등 2가지로 만나볼 수 있다.

RDS 인증받은 구스 충전재 사용

‘스테롤 P 다운’은 볼륨감 있는 디자인의 쇼트다운 재킷이다. 봉제선 없이 원단을 직접 본딩해 다운 충전재를 삽입한 심리스 공법이 적용됐다. 봉제 시 바늘구멍에서 생기는 냉점이 없어 보온성이 우수하고, 충전재가 외부로 빠져나오는 삼출 현상을 보완해 준다. 고어텍스 윈드스토퍼 안감과 고기능성 2 레이어 겉감이 사용돼 방풍·투습·생활방수가 뛰어나다. 고기능성 소재가 적용돼 눈이 많이 오는 겨울철에도 다운이 쉽게 젖지 않아 쾌적한 착용감을 유지할 수 있다. 충전재는 RDS(책임 있는 다운 기준) 인증을 받은 구스 충전재가 사용됐다. 후드 모자는 탈부착이 가능해 외부 환경에 따라 스타일의 변화를 줄 수 있다. 색상은 다크 베이지, 다크 그린, 오렌지 러스트, 블랙 등 4가지다.

‘스테롤 Q 다운’은 여성용 쇼트다운 재킷이다. 높은 하이넥 디자인과 소매 시보리로 보온성을 세심히 고려했다. 스탠넥 뒷부분에 스트링을 디자인해 조임을 조절할 수 있다. 색상은 다크 그레이, 다크 베이지, 바이올렛 등 3가지로 출시됐다.

아이더 관계자는 “매서운 겨울 추위를 보다 완벽하게 차단하기 위해선 기능성 소재부터 충전재, 디테일한 디자인까지 세심한 고려가 필요하다”며 “아이더의 ‘스테롤 다운 시리즈’는 오랜 인기가 증명하듯 우수한 보온성은 물론 멋스러운 디자인, 다양한 스타일까지 갖추고 있어 올 겨울 가장 완벽한 다운재킷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