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LG, 한국시리즈 우승…29년만에 한풀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KBO 한국시리즈 5차전 kt wiz와 LG 트윈스의 경기. 5회말 무사 2,3루 LG 김현수 2타점 적시타 때 득점에 성공한 2루주자 박해민이 더그아웃에서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KBO 한국시리즈 5차전 kt wiz와 LG 트윈스의 경기. 5회말 무사 2,3루 LG 김현수 2타점 적시타 때 득점에 성공한 2루주자 박해민이 더그아웃에서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LG 트윈스가 29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LG 트윈스는 13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쏠 KBO리그 한국시리즈(KS·7전4선승제) 5차전에서 KT 위즈에 6-2로 승리했다. LG는 4승에 선착하며 29년 만의 우승을 거머쥐었다.

LG가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것은 1990년과 1994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다. 올 정규시즌에서 1위를 차지해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LG는 통합 우승의 기쁨도 누렸다.

올해 LG 지휘봉을 잡은 염경엽 감독은 부임 1년 만에 팀을 KBO리그 정상으로 이끌었다. 염 감독은 선수와 사령탑, 단장으로 모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는 진기록을 썼다.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LG 트윈스가 6대2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차지한 LG 염경엽 감독이 오지환과 포옹을 나누고 있다. 뉴스1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LG 트윈스가 6대2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차지한 LG 염경엽 감독이 오지환과 포옹을 나누고 있다. 뉴스1

LG의 간판 유격수 오지환은 기자단 투표에서 93표 중 80표를 획득, 압도적인 지지로 생애 첫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그는 5차전에서는 4타수 무안타에 그쳤으나 3차전에서 패색이 짙던 9회초 2사 후 역전 3점 홈런을 날리는 등 이번 시리즈에서 19타수 6안타로 타율 0.316, 3홈런, 8타점을 기록하며 공수에 걸쳐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오지환은 또 2018년 작고한 구본무 전 LG 그룹 회장이 1998년 한국시리즈 MVP 상품으로 내놓은 롤렉스 시계의 주인공도 됐다.

이날 외야수 박해민(33)의 종횡무진 활약이 LG의 우승을 이끌었다. 박해민은 이날 열린 5차전에 중견수 겸 2번 타자로 선발출전, 3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 2도루로 맹활약했다.

결승 적시타와 함께 공수주에서 놀라운 집중력을 보여준 박해민은 한국시리즈 5차전 ‘데일리 MVP’에 선정됐다.

선제 득점의 적시타가 박해민의 배트에서 나왔다. LG는 3회말 선두타자 문성주의 안타와 신민재의 볼넷, 홍창기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 찬스를 잡았다. 곧바로 박해민이 우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리드를 가져왔다.

이후 3루 기습 도루에 성공한 박해민은 김현수의 내야 땅볼 때 홈을 밟아 추가 득점에 기여했다.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6대2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한 LG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뉴스1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6대2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한 LG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뉴스1

박해민은 4회초 뛰어난 수비 실력도 선보였다. 2사 1, 2루 위기에서 KT 김민혁의 중전 안타성 타구를 잡아냈다. 김민혁의 타구음과 함께 전력 질주한 박해민은 공이 그라운드에 떨어지기 직전 몸을 날려 잡아냈다.

타격감을 잡은 박해민은 5회 무사 1루에서 우전안타를 치고 나간 후 2루 도루에 성공해 KT의 배터리를 흔들었다. 이어 김현수의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다시 한 번 득점을 올렸다.

박해민은 7회 무사 1루에서 희생번트에 성공하는 등 자신의 임무를 100% 수행했다.

LG는 베테랑 타자 박해민과 김현수, 선발 케이시 켈리의 호투를 앞세워 6-2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