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당 대표 쫓겨날 듯" 이런 문자 유출되는 與, 특단 대책 내놨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조수진 최고위원이 지난달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휴대폰 문자 메시지를 보고 있다. 김성호 전 여의도연구원 부원장이 ″김기현 대표 쫓겨나겠네″라는 등의 내용을 언급한 것이 문자 메시지를 통해 알려졌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조수진 최고위원이 지난달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휴대폰 문자 메시지를 보고 있다. 김성호 전 여의도연구원 부원장이 ″김기현 대표 쫓겨나겠네″라는 등의 내용을 언급한 것이 문자 메시지를 통해 알려졌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원내지도부가 소속 의원들에게 “휴대전화에 보안필름을 부착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국회에서 정부·여당 인사들이 “당 대표 쫓겨나겠네”라는 등의 메시지를 주고 받는 휴대전화 화면이 고스란히 노출돼 논란이 되자 대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13일 정계에 따르면 이양수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에게 “휴대전화가 보도된 경우가 한두 차례가 아니다. 주의를 부탁드리고 불투명해서 안 보이는 보호필름을 부착해 달라”고 말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도 의총 마무리 시간에 “상임위 중이나 본회의장 등 장소를 불문하고 사진이 찍힌다”며 “당의 이미지가 실추될 수 있으니 보안 필름을 붙여달라”고 재차 당부했다고 전해졌다.

국민의힘은 최근 당 소속 의원은 물론 의원 출신 장관의 문자 내용이 잇달아 언론 카메라에 노출되면서 구설에 올랐다.

권성동 의원은 지난 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에 "대통령 시계를 보내 달라"고 요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와 관련해 윤 비서관은 7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달) 안 했다”고 해명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당 간사인 송언석 의원은 지난 3일 예결위 회의에서 당 원내대변인인 장동혁 의원에게 ‘저희가 이번에 김포 다음 공매도로 포커싱하려고 한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모습이 사진으로 찍혔다.

송 의원은 이에 대해 “언론사에서 관련 문의가 들어와 장 위원께 정보 공유 차원에서 알고 있는 게 좋겠다고 해서 전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진석 의원은 지난 6일 의원총회 중 인사를 청탁하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확인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정 의원은 “공주고등학교 총동창회로부터 연락이 온 것을 확인만 하고 답변은 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지난 7일에는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주식 매도 관련 메시지를 보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예결위 중 직접 주식 거래를 한 것이 아니다”라며 “업무 관련 내용을 포함해 많은 문자메시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해당 문자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달엔 김성호 전 여의도연구원 부원장이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장에서 조수진 의원에게 “김기현 대표 쫓겨나겠네”라는 내용을 문자 메시지로 보낸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다. 조 의원이 새 사무총장 등 주요 당직자 인선안을 보내자 김 전 부원장이 답장을 한 것이었다.

이 내용이 알려지게 된 건 조 의원이 이 문자 메시지를 보는 모습이 사진으로 찍혔기 때문이다. 김 전 부원장은 사진이 확산한 지 하루 만인 여의도연구원 부원장직을 사임했다. 다만 김 전 부원장은 “사임은 해당 논란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휴대전화 노출로 당의 이미지를 더는 실추시켜선 안 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