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오늘도 파도탈까? LG 우승까지 1승…구광모 회장 3번째 '직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을 야구의 상징인 유광점퍼를 입고 또다시 잠실구장을 찾은 구광모 LG 트윈스 구단주. 연합뉴스

가을 야구의 상징인 유광점퍼를 입고 또다시 잠실구장을 찾은 구광모 LG 트윈스 구단주. 연합뉴스

LG 트윈스 구단주인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또다시 잠실구장을 찾았다. 이번 한국시리즈 들어 세 번째다.

구광모 회장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KT 위즈의 한국시리즈 5차전을 관전했다. 구 회장은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1990~2007년), 구본준 LX그룹 회장(2008~2018년)에 이어 구단주를 맡았다.

LG는 1차전 패배 이후 2~4차전을 내리 이겨 3승 1패로 앞섰다. 5차전에서 승리하면 1994년 이후29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다.

구 회장이 2018년 6월 회장직에 오른 뒤 한 번도 야구장을 방문하지 않았다. 지난 7일 1차전 때 처음 야구장을 찾았다. 김인석 LG스포츠 대표, 차명석 단장과 함께 LG 가을 야구의 상징인 유광 점퍼를 입고 선수단을 응원했다. 지난 1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4차전에도 '직관'을 즐겼다. 구 회장은 LG 팬들과 함께 파도타기 응원을 하기도 했다.

지난 11일 수원구장에서 열린 KS 4차전을 찾은 구광모 구단주. 뉴스1

지난 11일 수원구장에서 열린 KS 4차전을 찾은 구광모 구단주. 뉴스1

한편 LG가 우승을 차지할 경우 그룹 계열사들의 할인 행사도 이어질 전망이다. 신세계그룹은 지난해 SSG 랜더스가 우승을 차지한 뒤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가 할인행사를 펼쳤다.

LG전자는 이미 정규시즌 1위를 차지하자 추천 제품을 구매한 고객에게 LG전자 멤버십 포인트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시리즈 우승 행사에는 가전, 생활용품, 통신사 등이 이벤트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