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악기·국악으로 확장된 음악 세계”…3년 만에 단독 공연 여는 정재일

중앙일보

입력

음악감독 정재일이 12월 15~16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정재일 콘서트-리슨'을 개최한다. 사진 세종문화회관

음악감독 정재일이 12월 15~16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정재일 콘서트-리슨'을 개최한다. 사진 세종문화회관

영화 ‘기생충’ 메인 테마로 흘러나오는 우아한 오케스트라 연주, 드라마 ‘오징어게임’ 오프닝 테마 속 경쾌한 리코더 소리.
음악감독 정재일(41)의 이름 앞에 꾸준히 붙는 대표작들이다. 유니버설뮤직 산하 유명 클래식 레이블 데카(Decca)와 전속 계약을 맺은 뒤 “음악만을 위한 음악을 해보고 싶다”던 그가 지난 3일 국악곡이 담긴 미니앨범 ‘어 프레이어’(A prayer)를 발매했다. 지난 2월 발매한 데카 데뷔앨범 ‘리슨’(listen)이 청명한 피아노곡 만으로 구성됐다면, 구슬픈 판소리와 전통악기의 향이 짙게 밴 이번 앨범은 그의 넓은 음악 세계를 짐작케 한다.

다음달 15~16일 양일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정재일 콘서트-리슨’에서 정재일은 자신의 총체적인 음악 세계를 관객들에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2020년 이후 3년 만에 여는 단독 공연이다. 공연을 한 달 가량 남긴 13일 오후 세종문화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그는 “공연은 영화음악, (올해 발매한) 미니앨범, 전통음악, 이렇게 세 파트로 구성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통 음악의 매력은 자유로움”

눈에 띄는 파트는 단연 전통음악이다. 정재일은 “전통 악기를 무대에서 구현할 때면 ‘록 밴드’가 된 듯한 느낌이 든다. 무엇보다 자유롭고, 디테일에 얽매이기보다 전체적인 구성과 역동성에 신경 쓰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었고, 기후변화와 전쟁도 진행 중이다. 지구가 아프다는 소리, 사람들이 힘들어하는 소리를 듣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면서 국악곡을 작업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전통 음악 중에서도 진도 씻김굿과 비나리(고사를 지내며 부르는 노래)를 담았다”면서 “행복을 빌어주고 액운을 물리쳐 주는 비나리를 통해 나를 위해서도 남을 위해서도 기도하고 싶다고 생각했고, 망자의 영혼을 깨끗하게 씻겨 다른 세상으로 보내주는 씻김굿처럼 세상을 떠나는 사람들이 좋은 작별을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달 1일 영국 바비칸 센터에서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와의 협연 무대에 오르며 정재일은 전통 음악의 가치를 더욱 확신하게 됐다고 한다. 그는 새 미니앨범에 수록된 국악곡 ‘어 프레이어’와 ‘온 디스 로드’(On This Road)를 피아노·오케스트라와 국악을 접목한 피날레 무대로 선보여 영국 현지 관객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본 공연 전 대기실에서부터 다른 연주자들이 우리 전통 악기 연주자들에게서 눈길을 떼지 못했다. 관객들 역시 ‘세상에 저런 음악이 있네’라는 느낌으로 환호해 주셨다”며 당시 열기를 회상했다. “특히 판소리, 무속음악과 같은 우리 전통음악은 강력한 힘을 갖고 있음을 느꼈다”고 말했다.

정재일의 이번 단독 공연 '리슨'은 2020년 블루스퀘어에서 진행한 첫 단독 공연 이후 3년 만이다. 사진 세종문화회관

정재일의 이번 단독 공연 '리슨'은 2020년 블루스퀘어에서 진행한 첫 단독 공연 이후 3년 만이다. 사진 세종문화회관

완성도 있는 무대를 위해 이번 단독 공연에선 국내 정상급 국악 연주자들도 함께한다. 대금 연주자 이아람, 소리꾼 김율희, 재일동포 3세 가야금 연주자 박순아, 사물놀이 느닷(NewDot) 등이다. 대부분 정재일과 음악 작업을 한 인연이 있다.
그는 “대금을 연주하는 이아람 서울예대 교수와는 영화 ‘바람’, KBS 다큐멘터리 ‘의궤’ 등 수많은 작품을 20년 넘는 세월 동안 같이 해왔다”면서 “제가 전공자가 아니기 때문에 전통음악을 구현할 때 많이 상의한다”고 소개했다. “느닷, 김율희 소리꾼과는 이번 런던 심포니 협연 무대에 함께 올랐다”고 했다.

주로 작품 의뢰를 받아 작업을 해 온 정재일은 “제 맘에서 우러나와 '맨땅에 헤딩하는' 느낌으로 쓴 곡들은 많이 없는 편”이라고 진솔하게 털어놨다. 그러면서 음악가로서 현재 자신의 상황을 “학습하고 탐험하는 중”이라고 진단했다. 더 넓은 음악 세계에 대한 욕심도 드러냈다.
“내 안에 어떤 파편과 메시지가 있는지 들여다보고 있어요. 옛날에 푹 빠졌던 헤비메탈 같은 음악도 빨리해봐야겠다는 마음도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