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유인촌 "내가 등 떠밀고 있다"…북촌서 이부진 손잡은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3일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맞아 내년도 외래관광객을 2000만명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부진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북촌 설화수의 집에서 열린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계기 관광 전략 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뉴스1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부진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북촌 설화수의 집에서 열린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계기 관광 전략 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뉴스1

유 장관은 이날 이부진 한국방문의해위원장과 관광 전략을 논의하는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유 장관이 취임 이후 주재한 첫 번째 관광 관련 행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국제관광이 회복되는 상황에서 K-컬처에 대한 높은 인지도를 방한 수요로 전환하는 관광 전략을 업계와 함께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유 장관은 "외래관광객이 K-컬처의 발신지인 우리나라를 직접 방문해 즐길 수 있는 차별화된 관광콘텐트를 발굴하고 확산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며 "현재 국내에 계신 분이 해외에 가는 게 훨씬 많아 관광산업 자체로는 상당한 적자다. 사실 내년 말까지 2000만명을 과연 할 수 있을지 이건 이제 숙제이긴 하지만 노력을 해봐야겠다"고 강조했다.

이부진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북촌 설화수의 집에서 열린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계기 관광 전략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부진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북촌 설화수의 집에서 열린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계기 관광 전략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그는 "외국 사람이 한국을 찾는 이유는 음식과 쇼핑, 음악, 뷰티, 패션 등으로 나타났다"며 "우리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면서도 소홀했던 분야"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분야에서 확실하게 선점할 수 있는 이벤트나 회의, 제품개발 등 방법을 찾아 올해 안에 준비해서 내년부터는 사건이 좀 일어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유 장관은 관광 정책 주안점에 대해 묻자 "외국에서 오는 관광객의 취향도 바뀌었고 개인 여행이 많아졌다. 심지어 개인마다 취향도 엄청 다르다"며 "이제는 맞춤 전략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답했다.

이부진 한국방문의해위원장은 "각계각층에서 열심히 노력해주시는 분들을 뵈니 관광산업의 스펙트럼이 얼마나 넓어졌는지 실감이 난다"며 "현장에서 잘 느끼고 계시겠지만 한국을 찾는 외래 관광객의 한국에 대한 지식이나, 관심의 수준과 깊이가 날로 달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분과 함께 소통, 협업하고 한국방문의해위원회와 함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헤어, 메이크업, 패션, 의료 이런 것을 다 합쳐서 하나의 큰 페스티벌이든지, 마켓이든지 내년쯤에는 벌려봐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외래 관광객 유치를 위해) 이부진 위원장에게 좀 열심히 해달라고 등을 많이 떠밀고 있다"며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사무실이 별도로 만들어져있으니 (이 위원장이) 앞장서서 해주시면 우리가 뒤에서 열심히 밀겠다고 부탁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