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손 잡은 미·중 경제 수장, 정상회담 앞두고 “디커플링 안 한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과 중국이 정상회담을 앞두고 ‘건강한 경제 관계’를 목표로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미국은 중국의 주요 광물 수출 통제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10일(현지시간) 재닛 옐런(오른쪽) 미국 재무장관이 샌프란시스코에서 허리펑 중국 국무원 부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재닛 옐런(오른쪽) 미국 재무장관이 샌프란시스코에서 허리펑 중국 국무원 부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는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과 허리펑(何立峰)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이틀간 샌프란시스코에서 만나 이와 같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양국은 오는 1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다.

우선 양국 경제 수장은 공동 해결책 모색, 이견 해결, 오해 회피 등을 위해 소통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서로 디커플링(decoupling·공급망 등의 분리)을 모색하지 않기로 했다.

옐런 장관은 허 부총리와의 회담과 기자회견에서 “양국이 탄력적인 소통 채널을 유지하는 등 양국 경제를 책임감 있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우리는 회담에서 특히 의견이 다를 때 심도 있고 솔직하게 토론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논의가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 간 생산적 만남을 위한 추가적인 토대를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옐런 장관은 지난 7월 처음 중국을 방문한 데 이어 내년에 중국을 다시 방문하기로 했고, 허 부총리도 환영한다는 의사를 전했다.

양국은 기업과 근로자에게 공평한 경쟁의 장을 제공하고 국민에게 혜택을 주는 건강한 경제 관계 목표를 환영했다. 단 옐런 장관은 “건전한 경제 경쟁을 위해서는 규칙에 기반을 둔 공정한 경쟁의 장이 필요하다”며 중국의 비시장 정책과 관행 등이 미국 기업과 근로자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옐런 장관은 또 중국의 흑연 등 중요 광물 수출 통제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으며, 중국 기업이 러시아 방위산업 부문에 물질적 지원을 제공해서는 안 된다는 점도 짚었다. 그는 “만약 중국 기업이 러시아 방위산업 부문에 지원을 제공할 경우 그들은 상당한 나쁜 결과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옐런 장관과 허 부총리는 경제 성장, 금융 안정성, 규제 문제, 기후변화, 저소득 및 신흥경제국의 부채 문제 등에 대해서는 협력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쿼터 증액 등 소외된 회원국과 지역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조치도 포함한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