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동훈 "다 공감" 박범계 "왜 반박 안 하지?"…또 빵터진 법사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평소 공방을 주고받던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웃음을 터트리는 등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지난 9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동훈 법무부장관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웃음을 터트린 장면. 사진 국회의사중계시스템

지난 9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동훈 법무부장관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웃음을 터트린 장면. 사진 국회의사중계시스템

이날 회의에서 검찰 특활비 문제에 대한 박 의원의 지적에 한 장관이 바로 수긍하자, 박 의원이 당황하며 웃음을 터뜨린 것이다.

박 의원은 한 장관에게 "마약 수사가 한동훈 장관에게, 윤석열 정부에 정말 필요한 민생 수사라면 다른 특활비를 당겨서라도 마약 수사에 사용할 수 있도록 유연하게 해야 한다"고 지적하자 한 장관은 반박하지 않고 "오늘 하신 말씀이 전부 다 공감됩니다"라고 대답했다.

박 의원은한 장관의 반응에 당황한 듯 "왜 반박을 안 하시지?"라고 말하며 웃음을 터트렸고, 한 장관도 미소를 지으며 화답했다. 회의에 배석한 다른 의원들도 잠시 폭소하기도 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일 박범계 의원의 격려에 미소를 짓고 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일 박범계 의원의 격려에 미소를 짓고 있다.

이 둘의 훈훈한 모습은 지난 2일 열린 국회 법사위에서도 볼 수 있었다.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논의 중 박 의원이 아동학대 사건의 피해 아동에 대한 "법률적 구조 방안을 살펴봐달라"고 하자 한 장관은 끄덕이며 "좋은 말씀이다. 잘해보겠다"고 했다. 이에 박 의원은 "열심히 하려고 하는 느낌은 든다"고 농담 같은 발언을 했고, 한 장관은 웃음을 지었다.

매번 현안을 두고 충돌을 빚었던 이 둘의 반전 모습에 김도읍 법제사법위원장은 "왜 갑자기 분위기가 좋아졌나"라며 웃음을 보이며 현장은 훈훈한 분위기로 조성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