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광고 천재'가 만든 지도 뭐길래…김동연 "백마디 말보다 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포시의 서울 편입 반대' 여론전을 이어가는 김동연 경기지사가 9일 페이스북에 서울만을 섬(島)으로 표시한 한반도 지도 사진을 올렸다. 서울을 집중으로 하는 '김포시의 서울 편입'에 반대하면서 지방 분권 주장에 힘을 실은 것으로 풀이된다.

김 지사는 이날 "때로는 사진 한 컷, 지도 한장이 백 마디 말보다 힘이 셉니다"라며 '신대한민국전도'라는 제목의 지도를 올렸다. 지도엔 한반도 북쪽과 남쪽(휴전선 아래)에선 서울만 빼고 모두 바다에 잠겨 '서울'이 섬 형식으로 덩그러니 남아있었다. 지도 하단에는 '서울뿐인 대한민국? 지역이 발전해야 더 큰 대한민국을 만듭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이제석 광고 디자이너가 지난 2009년 국내 경매사이트에 올린 지도로 수도권만 과잉 발전하면 안 된다는 충고를 지도를 통해 우회적으로 하고 싶었다는 제작 취지를 밝혔다. 사진 김동연 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제석 광고 디자이너가 지난 2009년 국내 경매사이트에 올린 지도로 수도권만 과잉 발전하면 안 된다는 충고를 지도를 통해 우회적으로 하고 싶었다는 제작 취지를 밝혔다. 사진 김동연 지사 페이스북 캡처

해당 지도는 이제석 광고 디자이너가 지난 2009년 국내 경매사이트에 올린 지도다. 당시 이 디자이너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수도권만 과잉 발전하면 안 된다는 충고를 지도를 통해 우회적으로 하고 싶었다"고 제작 취지를 밝혔다.

김 지사가 최근 국토균형 발전과 지방 분권을 주장을 대변하고자 이날 사진을 올린 것으로 해석된다. 김 지사는 지난 6일 내년도 본예산안 브리핑 이후 진행된 관련 질의응답에서 "선거 앞둔 정치쇼"라며 실현성이 없다고 주장하는 반면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는 적법 절차를 밟아 실현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