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메가시티 흐름이 대세" vs "지방 우선"…갈라진 與 광역단체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기도 김포의 서울 편입 추진과 관련해 비수도권 여권 광역자치단체장 견해는 엇갈렸다. 일부 단체장은 "해당 지역 주민이 원하면 적극적으로 검토해볼 문제"라고 했지만 일부는 서울 집중을 우려하며 반대했다.

최민호 세종시장. 연합뉴스

최민호 세종시장. 연합뉴스

최민호 세종시장 "주민 편의 위한 행정구역 조정"
최민호 세종시장은 지난 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김포 서울 편입) 논의를 전국의 불합리한 행정구역을 조정하거나 자치단체를 통폐합하는 시발점으로 삼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행정구역 문제가 김포시와 서울시만 문제겠냐. 다른 도시에는 없겠느냐"며 이같이 주장했다.

최 시장은 "이번 논의가 생활권을 조정해 시민의 생활 편의를 꾀하자는 것이지 서울을 크게 키우자는 것은 아닐 것"이라며 "이 문제를 수도권과 지방간 대결 구도가 아니라 국가 미래를 위한 대국적 관점에서 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김진태 강원지사는 “메가시티 서울이 지방시대라는 큰 흐름을 거스르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 “지역 주민이 정말로 원하는 문제라면 서울 편입과 같은 좋은 방법을 찾아 논의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수도권 말고도 부·울·경에서도 (통합) 논의가 있다. 전국적인 현상으로 본다”고 했다. 김 지사는 8일 강원도청을 방문하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만날 예정이다.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6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유럽 순방 및 김포의 서울 편입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신진호 기자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6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유럽 순방 및 김포의 서울 편입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신진호 기자

김태흠 "서울보다 지방 메가시티 우선"
반면 김포 편입에 다소 유보적이거나 아예 반대하는 단체장도 있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지난 6일 기자회견에서 “수도권과 지방이 상생하는 불균형을 어떻게 해소할 것인지 청사진을 먼저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지방시대를 어떻게 만들어갈지 논의가 이뤄진 뒤 수도권 행정구역 정비가 추진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충청권과 대구·경북, 부·울·경. 호남 메가시티를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행정과 교육, 재정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고 수도권 대기업과 대학 이전 등 획기적인 청사진을 제시해달라”고 촉구했다.

여당의 텃밭이라 할 수 있는 대구·경북에서도 반대가 잇따랐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김포가 서울로 편입되면 서울이 더 커져서 이른바 빨대 효과, 흡수 효과가 더 가속할 것이다. 지방은 더 소멸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지난 6일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과 김병수 김포시장이 서울시청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일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과 김병수 김포시장이 서울시청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지사 역시 충청과 호남, PK(부산·경남), TK(대구·경북)를 하나로 묶어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체제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김태흠 충남지사와 비슷한 견해다. 이철우 지사는 "한동안 주춤했던 대구·경북 통합 논의도 본격화하자"고 제안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수도권 집중만 심화할 것이다. 시대에 역행하는 정책”이라고 반발했다.

한편 김포의 서울 편입 추진과 관련해 박형준 부산시장과 김두겸 울산시장, 박완수 경남지사 등 PK 지역 광역단체장은 견해를 내놓지 않았다.

이와 관련, 육동일 충남대 자치행정학과 명예교수는 "김포 서울시 편입 같은 특·광역 대도시와 인근 기초자치단체 간 통합문제는 생활권 중심의 대도시권 발전 전략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해 봐야 한다"라며 "정치권에서 문제를 제기했지만 결국 전문가 등을 중심으로 충분한 논의 과정을 거쳐 해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