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보유액 한달 새 12억 달러 감소, 석달 연속 줄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한 달 전에 비해 12억4000만달러 줄었다. 석 달 연속 감소세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3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는 통계가 나왔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뉴스1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3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는 통계가 나왔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뉴스1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128억7000만달러(약 554조원)로, 9월 말(4141억2000만달러)보다 12억4000만달러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외환시장 변동성 완화 조치, 기타 통화 외화자산의 미국 달러 환산액 감소 등이 주로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자산별로는 국채·회사채 등 유가증권(3699억8000만달러)이 56억1000만달러 줄었고, 국제통화기금(IMF)에 대한 특별인출권(SDR·147억7000만달러)도 3000만달러 감소했다.

반면에 예치금(188억7000만달러)은 14억7000만달러 늘었다. 금은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9000만달러를 유지했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9월 말 기준(4141억2천만달러)으로 세계 9위 수준이다.

중국이 3조1151억달러로 가장 많았다. 일본(1조2372억달러), 스위스(8184억달러), 인도(5877억달러), 러시아(5690억달러), 대만(5640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4393억달러), 홍콩(4157억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