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사면'에 뿔난 홍준표 "탈당? 참 불쾌...나는 실개천 아니고 본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소속 홍준표 대구시장이 30일 당 혁신위원회가 홍 시장 등에 대한 당 징계 ‘사면’을 건의한 데 대해 “단순히 징계 취소하면 될 것을, (사면이라는) 용어 자체가 적절치 않다”고 맞받아쳤다.

홍 시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민의힘-대구시 예산정책협의회를 마친 후 취재진을 만나 “사면이란 건 죄지은 자를 용서해주는 대통령의 권한인데 당에 무슨 대통령이 있냐”며 이렇게 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 뉴스1

이어 “징계 취소 하고 안 하고는 내 정치와 아무런 상관이 없다”며 “오히려 징계를 받은 게 앞으로 정치 역정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징계안 취소 안건을 지도부가 받아들이더라도 자신은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내세운 영남 중진 의원의 수도권 출마 주장도 홍 시장은 에둘러 비판했다. 그는 “콜로라도 주 의원을 (미국 수도인) 워싱턴 DC에 다시 갖다 놓으면 그게 선거가 되냐”고 되물었다.

홍 시장은 이날 탈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 ‘내년 총선 후 새로운 세력과 다시 시작한다’고 밝힌 저의에 탈당의 의미도 있냐는 질문에 그는 “참 불쾌한 질문”이라며 “지지율 4%밖에 안 되는 정당을 되살린 사람이다. 나갔다가 들어왔다 하는 지류 지천의 실개천이 아니고 본류”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