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현대차, WRC 중부 유럽 랠리서 1위…마지막 일본 랠리 겨눈다

중앙일보

입력

2023 월드 랠리 챔피언십 중부 유럽 랠리에서 포디움에 오른 참가자들의 모습. 사진 왼쪽부터 2위에 오른 도요타팀 소속 코드라이버 코드라이버 요네 할투넨과 칼레 로반페라 . 우승을 차지한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코드라이버 마틴 비데거, 현대 월드랠리팀 감독 시릴 아비테불과 티에리 누빌, 3위에 오른 포드팀 소속 코드라이버 마틴 야르베오야와 오트 타낙. 사진 현대차

2023 월드 랠리 챔피언십 중부 유럽 랠리에서 포디움에 오른 참가자들의 모습. 사진 왼쪽부터 2위에 오른 도요타팀 소속 코드라이버 코드라이버 요네 할투넨과 칼레 로반페라 . 우승을 차지한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코드라이버 마틴 비데거, 현대 월드랠리팀 감독 시릴 아비테불과 티에리 누빌, 3위에 오른 포드팀 소속 코드라이버 마틴 야르베오야와 오트 타낙. 사진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이달 26~29일 열린 2023 월드 랠리 챔피언십(WRC) 12번째 라운드 중부 유럽 랠리에서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 월드랠리팀 티에리 누빌 선수가 1위로 시상대에 올랐다. 올해 신설된 중부 유럽 랠리는 체코·오스트리아·독일 등 유럽 3개국에 걸쳐 레이스가 진행된다. 험난한 산악 포장도로를 달리는 코스다.

현대차 측은 “중부 유럽 랠리는 기존과 달리 완전히 새롭게 구성된 랠리로 드라이버와 참가팀의 빠른 적응력과 랠리카의 순수 성능이 경기 결과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WRC는 국제자동차연맹이 주관하는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티에리 누빌과 에사페카 라피, 티무 수니넨 등 3명의 선수가 i20 N Rally1 하이브리드 경주차로 출전했다. i20 N의 1.6L 4기통 엔진에 100㎾급 전동모터를 탑재했다. 티에리 누빌은 풍부한 주행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환경에서도 18개의 스테이지 중 11번째 스테이지부터 1위에 오르며 2시간 52분 39초의 기록으로 정상에 섰다.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중부 유럽 랠리를 통해 제조사 부문에서 총 39점을 얻어 제조사 부문 순위 2위를 유지하며 이번 시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둔다는 방침이다. 틸 바텐베르크 현대차 N브랜드&모터스포츠사업부장(상무)은 “지난 사르데냐 랠리에 이어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달성해 매우 기쁘다”며 “쉽지 않은 시즌이긴 하나 현대차 월드랠리팀이 팀워크를 발휘해 남은 경기도 좋은 결과를 냈다. 현대차의 고성능 기술력을 선보이는 기회가 됐다”고 밝혔다.

2023 WRC는 총 13라운드로 구성된다. 이번 시즌 마지막 경기는 다음 달 16일부터 일본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