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검찰, 강신욱 전 통계청장 소환

중앙선데이

입력

지면보기

862호 04면

강신욱

강신욱

문재인 정부 통계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강신욱(사진) 전 통계청장을 피의자로 소환했다.

대전지검은 27일 강 전 청장은 2018년과 2019년 가계소득과 고용 관련 통계 조작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검찰은 또 통계조작 과정에서 청와대의 압력이 있었는지, 통계청 직원들에게 부당한 지시를 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계 조작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와의 핵심 연결 고리로 지목된 강 전 청장이 처음으로 소환되면서 당시 청와대 정책실장들과 수석들에 대한 조사도 조만간 이어질 전망이다. 이에 대해 대전지검 관계자는 “강 전 청장 소환 조사는 통계 조작 의혹을 받는 다수 피의자 수사의 일환”이라며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을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통계 조작 의혹은 감사원이 감사 과정에서 문재인 정부 시절 집값과 소득, 고용에 관한 정부 공식 통계를 조작한 것을 발견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불거졌다. 감사원은 당시 통계 조작을 지시하고 압박한 것으로 의심되는 청와대 정책실장 4명(장하성·김수현·김상조·이호승)과 홍장표 전 경제수석,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 등 22명을 통계법 위반과 직권 남용, 업무 방해 등 혐의로 지난달 15일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지난달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지난 5일 통계청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지난 19일에는 세종시에 있는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해 당시 청와대 문건들을 확인했다.

앞서 감사원은 2019년 8월 비정규직인 기간제 근로자가 전년 대비 79만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자, 강 전 청장에게 달라진 조사 방식 때문이라고 설명하도록 지시했다는 감사결과를 내놨다. 강 전 청장은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재직 시절인 2018년 5월 소득분배가 악화한 것으로 나오자 청와대로부터 미공개 통계 원자료를 분석한 사실도 밝혀졌다. 강 전 청장은 2018년 8월 소득분배 지표 악화 논란 속에 경질된 황수경 전 통계청장 후임으로 지명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