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상한 배가 있다" 어민 신고…北목선 타고 온 4명 귀순 표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에서 아직 신원이 파악되지 않은 인원 4명이 24일 목선을 타고 동해 상으로 남하한 가운데, 군‧경이 구체적인 사건 경위 파악에 나섰다.

이날 합동참모본부(합참)는 “우리 군은 이른 새벽부터 동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특이 징후가 있어 작전적 조치를 하고 있었다”며 “귀순 추정 소형목선에 대해 레이더, 열영상감시장비(TOD) 등 해안 감시장비로 포착해 추적하고 있었고, 우리 해경과 공조해 속초 동방 해상에서 신병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북한 주민 4명이 24일 소형 목선을 타고 동해 북방한계선(NLL) 아래로 내려와 속초 앞바다에서 우리 어민에 의해 발견된 가운데 이날 오후 군 당국이 소형 목선을 양양군 기사문항으로 예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주민 4명이 24일 소형 목선을 타고 동해 북방한계선(NLL) 아래로 내려와 속초 앞바다에서 우리 어민에 의해 발견된 가운데 이날 오후 군 당국이 소형 목선을 양양군 기사문항으로 예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합참은 “이 과정에서 해상에서 북한 소형목선을 발견한 우리 어선의 신고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0분쯤 속초시 동쪽 약 11㎞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민으로부터 “이상한 배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남하한 4명은 현재 정부 합동정보조사팀에 인계된 상태로, 이들이 타고 온 목선은 곧 인근 군항을 통해 입항할 예정이다. 정부 소식통은 “이들이 귀순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군과 국가정보원 등이 이들에 대한 합동 신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