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라이프 트렌드&] 태아부터 100세까지 ! 생애주기 맞춰 보장하는 어린이보험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12면

교보우리아이보험(무배당, 갱신형)

유아·청소년기는 교통재해·소아암
30세 이후엔 뇌출혈·심근경색 지원
0세부터 최대 15세까지 가입 가능

한국의 2023년 2분기(4~6월) 합계출산율은 0.7명으로, 전년보다 0.05명 감소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이처럼 최근 출산율은 점점 낮아지지만, 늦은 결혼으로 인한 고령 출산, 다태아 증가와 맞물려 이른둥이(미숙아) 출생은 해마다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체 산모 중 35세 이상 고령 산모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18%에서 2021년 35%로 급증했다. 전체 출생아 중 다태아(쌍둥이 이상)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1년 2.9%에서 2021년 5.4%로 두 배 가까이 커졌다. 다태아의 경우 미숙아로 태어날 확률이 높고, 실제로 미숙아 출생 비율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어린이 위험노출 많아져 진화된 보험 내놔

교보우리아이보험(무배당, 갱신형)은 태아부터 최대 100세까지 보장한다. [사진 교보생명]

교보우리아이보험(무배당, 갱신형)은 태아부터 최대 100세까지 보장한다. [사진 교보생명]

코로나19 엔데믹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야외활동이 늘며 어린이 안전사고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어린이 안전사고는 2만1642건으로, 전체 안전사고 건수의 27.5%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대비 36.4%가 증가한 것이다.

어린이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이뿐만이 아니다.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과 어릴 때부터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생활패턴 변화로 인해 이전에 없던 각종 질병에 시달리기도 한다.

이처럼 위험에 노출된 어린 자녀를 둔 부모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어린이보험도 새롭게 진화하고 있다. 질병·사고에 대한 영유아 보장을 확대하고, 산모와 태아의 보장을 점차 강화하고 있다.

어린이보험의 수요와 맞물려 가성비를 높이고, 맞춤형 보장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해 고객 니즈에 맞춘 최적의 상품이 최근 선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교보생명이 이달 출시한 ‘교보우리아이보험(무배당, 갱신형)’이다.

교보우리아이보험(무배당, 갱신형)은 보험 하나로 엄마 배 속에서부터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는 신개념 어린이보험이다. 임신·출산에서부터 자녀가 성인이 된 이후까지 생애주기별로 발생하는 주요 위험을 맞춤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유아기와 청소년기의 자녀보장은 물론, 30세 이후 성인보장으로 전환해 100세까지 보장기간을 확대했다.

우선 30세까지는 유아·청소년기에 걸리기 쉬운 각종 질병과 사고를 보장받을 수 있다. 1구좌 기준 교통재해 및 일반재해 장해금을 장해지급률에 따라 각각 최대 1억2000만원과 6000만원까지 지급한다. 암 진단비는 고액암 1억원, 일반암 5000만원까지 보장한다.

또한 아토피성 피부염, 알레르기성 비염 등 어린이 주요특정질병과 주요 법정감염병은 물론, 소아암·양성뇌종양·뇌출혈·말기신부전증·급성심근경색증 등 중대질병도 보장한다.

30세 이후엔 갱신을 통해 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등 9대 질병을 최대 100세까지 보장한다. 성인보장으로 전환 시 나이에 맞게 필요한 특약을 추가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산모와 태아 위한 특약 더욱 확대해 선봬

특약을 통해 저체중·조기출생, 임신중독증·양수색전증·산모당뇨인슐린치료 등 임신·출산 관련 질병 보장을 강화한 점도 눈길을 끈다. 특히 업계 최초로 임신 및 산후기 심부정맥혈전증, 산후패혈증, 자궁내 태아 흉수배액수술, 특정선천성대사이상 및 특수식이필요질병을 보장하는 4종의 신규 특약을 선보이는 등 산모와 태아를 위한 보장을 확대했다.

또한 크론병·궤양성대장염 등 만성질환과 중증질환자(뇌혈관 및 심장질환)·희귀질환자 산정특례, 뇌정위적방사선수술, 상급종합병원입원 등을 보장하며,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항암양성자방사선치료·항암세기조절방사선치료 등 암 치료에 대한 보장도 강화했다.

이외에도 중증아토피·독감치료·성장판손상골절·수족구·수두·식중독입원·응급실내원 등 생활밀착형 보장과 함께 성조숙증·ADHD·중증틱장애·특정언어장애및말더듬증·특정정신질환 등 차별화된 보장을 통해 아이의 건강한 성장을 돕는다.

교보생명 신동진 상품개발1팀장은 “성장기 주요 질병에 생활질환까지 보장을 확대하고, 자녀보장은 물론 성인보장을 함께 준비할 수 있어 어린 자녀를 둔 고객들에게 딱 맞는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0세부터 최대 1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보험기간은 자녀보장 30세 만기, 성인보장 100세 만기다. 보험료는 1구좌 기준 최소 2만원에서 최대 10만원까지 중 선택할 수 있다. 자녀가 둘 이상이면 1명만 가입해도 보험료를 1% 할인해준다.

가입 고객에겐 임신·출산·육아 과정에서 아이와 엄마 모두의 건강을 관리해주는 ‘교보어린이헬스케어서비스’와 인문·예술 등 다양한 문화 콘텐트를 이용할 수 있는 ‘교보에듀케어서비스READ’가 제공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