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사우디 전투기 호위 속 리야드 도착…4박 6일 중동 순방 시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에 도착해 4박 6일간 중동 지역 국빈방문 일정에 들어갔다.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이날 오후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 편으로 사우디 수도인 리야드 공항에 착륙했다. 윤 대통령을 태운 공군 1호기가 사우디 영공으로 진입하자 사우디 공군 소속 전투기 두 대가 공군 1호기를 호위하며 착륙을 도왔다.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1일(현지시간) 리야드 킹칼리드 국제공항에 도착, 모하마드 빈 압둘라만 빈 압둘아지즈 부주지사와 환담을 위해 공항 내 접견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1일(현지시간) 리야드 킹칼리드 국제공항에 도착, 모하마드 빈 압둘라만 빈 압둘아지즈 부주지사와 환담을 위해 공항 내 접견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검은색 정장에 아이보리색 넥타이를, 김 여사는 아이보리색 정장에 흰색 셔츠 차림이었다. 윤 대통령 부부가 공군 1호기에서 내리자 사우디 측은 예포 21발을 발사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사우디 측의 전투기 호위와 예포 발사 모두 윤 대통령의 국빈 방문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의장대가 도열한 가운데 바닥에는 보라색 카펫이 깔렸다. 모하마드 빈 압둘라만 빈 압둘아지즈 부주지사, 파이잘 빈 압둘아지즈 알 므크린 시장, 사미 알사드한 주한 사우디 대사 등이 영접에 나섰다. 대한민국 측에서는 박준용 주사우디 대사가 나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사우디를 국빈 방문한 윤 대통령은 다음 날인 22일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왕세자 겸 총리와 만남으로 첫 일정을 시작한다. 회담에선 에너지와 건설, 전기차와 조선, 스마트 팜 등에 대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한남동 관저 첫 손님으로 빈 살만 왕세자를 초대한 바 있다.

2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인근 상공에서 사우디 전투기가 사우디를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탄 공군 1호기를 호위 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인근 상공에서 사우디 전투기가 사우디를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탄 공군 1호기를 호위 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어 같은 날 한-사우디 투자 포럼을 갖는다. 윤 대통령은 23일에는 한-사우디 미래기술파트너십 포럼, 한-사우디 건설 협력 50주년 기념식 등에 참석하고 킹 사우드 대학에서 강연에도 나선다. 24일에는 ‘사막의 다보스 포럼’으로 불리는 미래 투자 이니셔티브 포럼 행사에 참석한다. 이번 사우디 순방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 부회장, 허태수 GS 회장, 정기선 HD현대 사장,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 등 총 139개 기업이 참여하는 대규모 경제 사절단이 동행했다.

윤 대통령은 이후 카타르 도하로 이동, 25일 카타르 군주(에미르)인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와 정상회담을 하고 국빈 오찬을 함께한다. 윤 대통령은 25일 늦은 오후 귀국길에 올라 26일 오전에 한국에 도착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