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與 "한국방송이냐 북한방송이냐"…KBS "여당 출연 더 많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장제원 국회 과방위 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자리에 붙은 '공영방송 낙하산사장 결사반대' 피켓과 관련해 조승래 민주당 과방위 간사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뉴스1

장제원 국회 과방위 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자리에 붙은 '공영방송 낙하산사장 결사반대' 피켓과 관련해 조승래 민주당 과방위 간사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뉴스1

KBS를 대상으로 한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선 KBS 보도와 라디오의 편파성 문제가 논란이 됐다.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은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민주당 정부 출신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의 북한 선제타격 발언에 대해 ‘한방 싸대기 때려줄 건가. 못 때린다’며 비판 아닌 조롱을 했다”며 “KBS가 한국방송이냐, 북한방송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좌파 편향적 출연자로 도배된 KBS 라디오가 균형 잡힌 공정한 보도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덧붙였다.

김덕재 KBS 사장직무대행(부사장)은 “그렇게 방송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정 전 장관 방송 즈음해 앞뒤 날짜로 국민의힘 다른 분들도 출연해 정부 입장을 충분히 대변했다”며 “지금 말씀하신 반정부 인사들이 훨씬 더 많다고 하는 말씀은 조금 이해가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정확히 따지면 여당 관련 인사가 출연자 숫자론 훨씬 더 많다”고 했다.

국민의힘 박성중 간사는 “‘여당 인사가 훨씬 많다’는 발언은 완전한 위증”이라며 “출연 패널 자료를 모두 제출하라. 관련 법에 따라 위증의 경우 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야당도 KBS의 보도 편향성을 일부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간사는 우주항공청 특별법과 관련해 “과기부 장관이 출연해 정부와 여당의 입장만 말씀하길래 반론권을 요청한 적이 있는데, KBS가 수용을 안 해줬다”며 “야권 지지자나 관계자들은 편파적이니까 우리 입장도 반영해 달라고 요구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말로 누가 봐도 좀 편향되지 않다는 느낌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 주의해 달라”고 했다.

野 "정부 방송 장악 규탄" vs 與 "민노총 노영방송 분노"

김덕재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직무대행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김덕재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직무대행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민주당은 박민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의 KBS 사장 후보 임명 제청, 수신료 분리 징수 문제 등을 거론하며 윤석열 정부가 ‘언론장악’에 나섰다는 취지로 공세를 펴기도 했다.

박찬대 의원은 “정부가 공영방송에 대한 테러를 자행하고 있다”며 “대통령 말 한마디에 수신료 분리 징수를 졸속으로 밀어붙인 후폭풍이 아직도 수습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영찬 의원은 “KBS 사장 후보 심사 과정에서 박민 후보의 청탁 금지법 위반 혐의가 문제가 됐다”며 “권익위원회에 법 위반 여부에 대한 유권해석을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이상인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은 “KBS 이사회가 검토할 문제다. 저희도 추이를 살펴보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국감 시작에 앞서 야당 의원들이 자신의 자리 앞에 ‘윤석열 정권 방송 장악을 규탄한다’는 내용의 피켓을 내걸자, 국민의힘 의원들도 ‘KBS 민노총 노영방송국민들은 분노한다’는 내용의 피켓을 걸고 맞대응했다. 이에 국감이 시작 30분 만에 일시 중단됐지만, 장제원 과방위원장의 중재로 서로 피켓을 철거하면서 국감이 재개됐다. 이후 여야 의원들은 자신의 질의 시간에만 개별적으로 피켓을 부착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