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서울 ADEX' 개막식 참석…"우리 방위산업 새 역사 쓰는 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AEDX) 2023' 개막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우리 방위산업은 무에서 유를 창조하며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막한 ADEX는 국내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장비의 수출 기회 확대와 해외업체와의 기술 교류를 위한 행사로 34개국 550개 업체가 참가했다. 올해 14회째로 참가업체, 전시 면적 등 모든 면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열렸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아덱스(ADEX) 2023' 개막식에서 고공 강하 시범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아덱스(ADEX) 2023' 개막식에서 고공 강하 시범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아덱스(ADEX) 2023' 개막식에서 고공 강하 시범이 펼쳐지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아덱스(ADEX) 2023' 개막식에서 고공 강하 시범이 펼쳐지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원조와 수입에 의존했던 나라가 이제는 최첨단 전투기를 만들어 수출하는 수준으로 도약했다"며 "제 뒤로 보이는 무기들이 바로 여러분의 열정과 도전의 산물"이라고 했다. 이어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최초의 수출 전투기 FA-50 경공격기, 중거리 지대공미사일(M-SAM), 장거리 지대공유도무기(L-SAM) 등 한국산 무기를 일일이 거론했다.

또 세계 자주포 시장의 절반을 차지한 K9 자주포, 세계 최정상급 전차인 K2 흑표, 호주 육군의 차세대 장갑차 우선협상대상이 된 전투형 보병장갑차(IFV) 레드백, 천무 다연장로켓 등을 언급하며 "우리 방위산업의 미래"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방위산업은 안보와 경제를 뒷받침하는 국가 전략산업"이라며 "이제 방산 협력은 단순히 무기의 수출을 넘어 장비와 부품공급, 교육 훈련, 연구개발 분야까지 협력의 범위를 확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방위산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마련해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시킬 것"이라며 "우리 방위산업의 성장 경험을 우방국들과 공유하면서 방산 안보 협력체계를 구축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아덱스(ADEX) 2023' 개막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아덱스(ADEX) 2023' 개막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아덱스(ADEX) 2023' 행사장에 항공기들이 전시돼 있다. 연합뉴스

1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아덱스(ADEX) 2023' 행사장에 항공기들이 전시돼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또 항공우주산업 지원을 강조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미래 전장 환경에서 승리의 관건은 항공 우주 기술과 AI(인공지능) 디지털 기술"이라며 "향후 신설될 우주항공청을 중심으로 민관이 긴밀히 협력해 항공우주산업의 도약을 이끌어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군 작전의 AI 디지털 기반을 가속화하고 미래 항공 모빌리티 기술 개발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ADEX에는 특별히 미군 전력도 함께하고 있다"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강조했다. 이번 ADEX에는 스텔스 전략폭격기 B-1B 랜서, 세계 최강 스텔스 전투기로 꼽히는 F-22, 첨단 전자전기 EA-18G '그라울러' 등 미국 전략 무기도 전시됐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케이(K)-방산에 대한 국내외 관심 증가에 따라 이번 행사에 방산 수출 유망 국가의 군 고위관계자, 획득 사업 책임자, 방산기업 최고경영자, 바이어 등 57개국 116개 대표단이 참여를 확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는 2021년 66개 대표단 참가 대비 75% 이상 향상된 규모”라고 했다. 주최 측은 이번 ADEX 행사의 비즈니스 관련 상담액을 약 33조원 수준으로 추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