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 금리 133%까지 대폭 인상…"인플레 138% 대응책"

중앙일보

입력

아르헨티나 페소. AFP=연합뉴스

아르헨티나 페소. AFP=연합뉴스

경제난을 겪고 있는 남미 아르헨티나의 연간 물가상승률이 138%까지 급등했다. 이에 아르헨티나 당국은 금리 상한선을 133%까지 대폭 올려 저축을 유인하는 대응책까지 내놨다.

아르헨티나 국립통계청은 12일(현지시간) 9월 월간 물가상승률이 전월 대비 12.7%, 전년 동월 대비 138.3%를 각각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간 물가상승률의 경우 1991년 2월(25%) 이후 최고치다.

품목별로는 의류·신발 등이 15.7%로 가장 크게 치솟았고, 케이블TV 시청료를 비롯한 오락·문화 부문이 15.1%로 뒤를 이었다. 생필품에 해당하는 식음료의 경우에도 14.3% 상승했다.

같은 날 아르헨티나 중앙은행(BCRA)은 성명을 통해 15%포인트 금리 인상 결정을 발표했다. 이로써 아르헨티나 기준금리는 118%에서 133%로 상향 조정됐다.

이는 아르헨티나에서 초인플레이션을 경험했던 1990년 전후 한때 1400%에 육박했던 때 이후 최근 30년새 가장 높은 수치다.

BCRA는 "오는 22일 대선을 앞두고 관찰된 금융 변동성을 제한하고 국제 준비금을 축적하기 위해 이번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BCRA는 이어 "8월 셋째 주를 정점으로 일반물가 상승률 둔화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10월엔 물가상승률 추이가 한풀 꺾일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번 조처는 "아르헨티나 페소화를 미국 달러로 대체하겠다"고 공언한 유력 대선 후보, 하비에르 밀레이의 '달러화 도입'(Dollarization) 공약과 이에 영향을 받은 페소화 가치 폭락에 따른 대응으로도 해석된다.

실제 BCRA는 금리 인상과 함께 페소화 저축 유인 강화책도 내놨다. "개인 정기예금에 대한 최소 보장 이자율을 최대 3000만 페소·30일 예치 조건으로 133%까지 상한선을 올린다"라는 게 골자다.

텔람통신은 "자본과 이자를 30일마다 재투자한다면, 연간실효이자율(TEA)의 경우 253%까지 인상되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예컨대 개인이 30일간 10만 페소를 은행에 예치했을 경우, 기간 종료 후 11만1083 페소를 받게 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