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문화공감사업' 선정된 뮤지컬 '청춘연가' 성주서 첫 공연

중앙일보

입력

트로트 주크박스 뮤지컬 ‘청춘연가’가 오는 21일(토)부터 성주 지역을 필두로 첫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작품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는 ‘2023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250,000,000원, 기관 자부담 총 300,000,000이 투입되었다.

창작뮤지컬 ‘청춘연가’는 어머니 장례식에 모인 삼남매의 오해와 갈등, 화해를 풀어낸 이야기로, 현대사회의 가족공동체와 지역공동체 간의 함께 소통하며 나아가야 함을 이야기한다.

작품의 넘버는 대중적인 트로트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님과 함께’, ‘봤냐고’, ‘당신이 좋아’, ‘홍시’ 등 익숙한 멜로디에 실감나는 7인조 밴드 라이브 연주와 풍성한 안무가 더해졌다.

첫째 종원의 역에는 뮤지컬 ‘베토벤’, ‘아이다’, ‘광주’ 등 대형 뮤지컬에서 활발히 활동중인 박시원이 맡았으며, 둘째 순주 역에는 ‘포미니츠’, ‘하모니’, ‘경이로운 미스터신’에서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는 김하연이, 막내 동환 역에는 ‘삼총사’, ‘투란도트’, ‘TV조선 미스터트롯’ 등 미디어와 공연계를 넘나드는 신인선이 참여한다.

이번 공연은 오는 10월 21일 토요일 성주문화예술회관 공연을 시작으로, 10월 28일 거제문화예술회관, 11월 04일 함안문화예술회관, 11월 11일 고령대가야문화누리, 11월 18일 서귀포예술의전당에서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각 기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