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배우 이영애 "가짜뉴스 선동"…열린공감TV에 "방송 중지" 요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이영애씨가 진보 성향 유튜브 매체인 열린공감TV(구독자 75만명)가 올린 영상에 “국민을 반목시키는 가짜뉴스”라며 지난 10일 방송 중지 및 사과를 요청하는 내용 증명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배우 이영애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단법인 국가브랜드진흥원 주최 '2022 국가브랜드 컨퍼런스'에서 한류공로상을 수상한 후 수상소감을 전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 2022.09.20

배우 이영애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단법인 국가브랜드진흥원 주최 '2022 국가브랜드 컨퍼런스'에서 한류공로상을 수상한 후 수상소감을 전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 2022.09.20

이씨의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다담의 이석인 변호사에 따르면 이씨가 허위사실 영상으로 지목한 영상은 지난달 18일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에 ‘[월요보도] 김건희와 이영애, 그리고 김행’이란 이름으로 올라왔다. 이씨가 지난달 12일 이승만 대통령기념관 건립 모금에 5000만원을 기부한 게 화제가 되자, 이씨와 김건희 여사를 엮어 과거부터 친분이 있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다.

“의혹이 있다” “정황이 있다” 등 확인되지 않은 말로 8분간 이어지는 영상에 대해 이씨는 “방송 내용 전체에 문제가 있으나 일단은 두 가지 허위사실에 이의를 제기한다”며 “허위 사실로 여론을 호도하고 두 아이의 엄마를 욕되게 하고 있어 공인으로서 피해를 입고 있으니 공식 사과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씨가 지적한 두 가지 내용은 모두 이씨와 김 여사가 친분이 있었다고 묘사한 부분이다. 첫 번째 내용은 김 여사와 이 씨의 첫 만남을 묘사한 것으로, “2012년 정호영 회장(이씨의 남편)의 쌍둥이 남매(자녀) 돌잔치에는 아주 극소수의 지인들만 초대되어갔는데, 이 자리에 김범수(아나운서)는 김건희를 대동하고 간다. 그렇게 이영애가 김건희와 친분을 쌓게 된다”고 나온다.

지난달 18일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가 올린 영상. 사진 유튜브 캡처

지난달 18일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가 올린 영상. 사진 유튜브 캡처

두 번째 내용은 돌잔치에서 만난 김 여사와 이씨가 이후 매우 가까운 관계로 이어졌다고 묘사하는 부분이다. 김 여사가 과거 운영한 코바나콘텐츠와 관련, “김건희의 코바나콘텐츠 행사에 단골로 가서 응원하며 자신의 SNS 등에 행사 홍보를 자청했던 인물이 배우 이영애다”라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이씨 측은 “쌍둥이 자녀 돌잔치에 김 여사가 온 사실 자체가 없다”며 “아무 확인도 없이 가짜 뉴스를 퍼뜨렸다”고 말했다. 또 이씨의 코바나콘텐츠 행사 참석과 관련해서도 “김 여사와의 친분 때문이 아니라 미술에 관심이 있는 지인과 같이 간 것”이라며 “전시회 참석 사진 역시 이씨가 직접 SNS에 올린 적도, 홍보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실제 코바나콘텐츠가 과거 주최한 ‘르 코르뷔지에전’(2016년)에 이씨가 참석한 사진은 모두 김 여사가 개인 인스타그램에 홍보용으로 올린 사진이다. 김 여사는 미술 기획자로 ‘마크 로스코전’(2015년), ‘알베르토 자코메티 한국특별전’(2017~2018년) 등 굵직한 전시회를 기획해왔는데, 김 여사의 인스타그램엔 관련 전시회에 이씨뿐 아니라 방송인 신동엽ㆍ이경규, 배우 유지태 등 셀럽들의 참석 사진이 대거 올라와 있다.

배우 이영애씨가 2016년 11월 15일, 코바나콘텐츠가 기획한 '르 코르뷔지에전' 전시 도록을 들고있는 모습. 사진은 김건희 여사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라왔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이영애씨가 2016년 11월 15일, 코바나콘텐츠가 기획한 '르 코르뷔지에전' 전시 도록을 들고있는 모습. 사진은 김건희 여사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라왔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이씨는 내용증명에서 “일부 언론의 편향적 선동으로 선량한 국민이 속아 분열이 심화한다면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자유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며 “국민화합을 위해 정상적인 언론의 역할 수행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11일 중앙일보에도 “가짜 뉴스로 선동해서 국민 반목을 심화시키는 건 국민 화합에 장애가 된다”며 “특히 부모 입장에서, 편 가르기 행태를 그대로 놔두면 아이들한테도 악영향이 미칠까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이 변호사는 “1~2주 지켜본 뒤 (열린공감TV) 태도에 변화 없으면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