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부산이 영감 줄 것” 최태원·정의선·박정원, D-50 엑스포 표심 잡았다

중앙일보

입력

제레미 리프킨 미국 경제동향연구재단 이사장이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파빌리온 가브리엘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 심포지엄'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공회의소

제레미 리프킨 미국 경제동향연구재단 이사장이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파빌리온 가브리엘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 심포지엄'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공회의소

“삼성·SK·현대차 같은 기업들이 준비된 나라. 수십 년간 어려운 조건에서도 복원력을 보여준 나라. 지구촌에 ‘한국이 했으니 우리도 한다’는 영감을 줄 수 있다.”

『노동의 종말』 『엔트로피』 등을 저술한 세계적 석학 제레미 리프킨 미국 경제동향연구재단 이사장이 부산을 위해 마이크를 잡았다. 리프킨 이사장은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파빌리온 가브리엘에서 열린 ‘왜 한국? 왜 부산?’ 주제의 심포지엄에서 “한국이 엑스포를 유치하면 지구촌 공동 번영에 대한 영감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객석에는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 재계 총수들이 대거 모습을 드러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파빌리온 가브리엘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 심포지엄'에서 라펫 하다리 북마케도니아 BIE(국제박람회기구)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공회의소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파빌리온 가브리엘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 심포지엄'에서 라펫 하다리 북마케도니아 BIE(국제박람회기구)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공회의소

2030 엑스포 유치 도시 최종 결정을 50일 앞두고 정부와 재계가 프랑스 파리 현지에서 총력전에 나섰다. 이번 행사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와 대한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개최했다. 부산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와 함께 엑스포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엑스포 유치 도시가 결정되기 전에 각 후보지는 5번의 프레젠테이션과 1번의 심포지엄을 개최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사우디는 다음 달, 이탈리아는 오는 11일 심포지엄 행사를 열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씨가 행사장에 등장해 아름다운 목소리로 분위기를 달구자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의 아리아 ‘아! 나는 살고 싶어요’를 시작으로 부산 엑스포 유치 응원곡 ‘함께’ 등 총 7곡을 불러 큰 박수를 받았다.

유럽 4개국을 순방 중인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파비용 가브리엘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엑스포 유치 심포지엄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 국무총리실

유럽 4개국을 순방 중인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파비용 가브리엘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엑스포 유치 심포지엄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 국무총리실

한덕수 국무총리는 개회사를 통해 “부산엑스포는 국가 간 격차를 줄이고 기후변화 등 우리가 당면한 문제를 같이 고민하고 해결해 나가기 위해 협력하는 연대의 플랫폼이 될 것”이라 강조했다. 최태원 회장은 “지금 인류가 당면한 기후변화, 에너지 전환 등의 문제는 한두 국가 차원에서 해결할 수 없다”며 “부산엑스포는 전 세계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이들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는 논의의 장이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가브리엘 파빌리온에서 열린 부산엑스포 심포지엄 만찬에 앞서 진행된 리셉션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행사에 참석한 해외 대표단과 환담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가브리엘 파빌리온에서 열린 부산엑스포 심포지엄 만찬에 앞서 진행된 리셉션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행사에 참석한 해외 대표단과 환담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대한상의는 솔루션 플랫폼 ‘웨이브(WAVE)’ 부스를 설치해 각 나라의 당면 과제와 여러 지구촌의 제안을 설명하는 행사를 열었다. 한 총리와 최 회장은 휴대용 TV를 통해 직접 플랫폼 시연을 선보였다. 정의선 회장과 박정원 회장 역시 이날 행사 전후 곳곳을 누비며 행사 참석자들을 상대로 부산엑스포를 알리는 등 힘을 보탰다.

재계에서는 박승희 삼성전자 사장과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위원회 위원장, 하범종 ㈜LG 사장,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부회장, 황진구 롯데케미칼 대표,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 가삼현 HD현대 부회장, 우무현 GS건설 사장, 우태희 대한상의 부회장, 김창범 한국경제인협회 부회장 등 기업인 20여 명이 총출동해 엑스포 표심을 붙잡았다.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가브리엘 파빌리온에서 열린 부산엑스포 심포지엄 만찬에 앞서 진행된 리셉션에서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오른쪽)이 박형준 부산시장(왼쪽)과 환담하고 있다. 사진 두산그룹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가브리엘 파빌리온에서 열린 부산엑스포 심포지엄 만찬에 앞서 진행된 리셉션에서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오른쪽)이 박형준 부산시장(왼쪽)과 환담하고 있다. 사진 두산그룹

오는 14일에는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대표들을 초청해 갈라 디너를 연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전 프랑스 영부인인 칼라 브루니, 싸이 등 국내·외 주요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K-팝 아이돌도 출격한다. 유럽 최대 규모 공연장인 파리 라데팡스 아레나에서 15일 K팝 콘서트 ‘엠카운트다운 인 프랑스’가 열린다. 엑스포를 겨냥해 처음으로 프랑스에서 열리는 행사다. 싸이·NCT 드림·트레져·제로베이스원 등 글로벌 K-팝 스타들이 대거 출연, 3만 명이 넘는 유럽 팬들에 한국 문화를 알릴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