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어머니' 노벨생리의학상 받았다…美교수 공동수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개발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 받는 연구자들이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는 2일(현지시간)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커털린 커리코(68) 독일 바이오엔테크 수석 부사장과 드루 와이스먼(64)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의대 교수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커리코 부사장과 와이스먼 교수는 mRNA의 한계를 극복해 코로나19 백신 개발 속도를 높이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기여한 헝가리 출신의 커털린 커리코 바이오엔테크 수석 부사장과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 의대 드루 와이스먼 교수에게 돌아갔다. 연합뉴스=AFP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기여한 헝가리 출신의 커털린 커리코 바이오엔테크 수석 부사장과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 의대 드루 와이스먼 교수에게 돌아갔다. 연합뉴스=AFP

두 사람은 mRNA의 한계를 극복해 백신 개발을 가능하게 한 뉴클레오사이드 염기 변형을 발견했다. 위원회는 "수상자들이 mRNA가 면역 체계와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에 대한 이해를 근본적으로 바꿨으며, 인류의 건강에 가장 큰 위협이 되는 시기에 전례 없는 속도로 백신 개발에 기여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학계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들의 노벨상 수상 가능성을 점쳐왔다.

배성만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날 “mRNA는 매우 불안정한 물질인 데다 의도치 않게 강한 선천 면역반응을 일으킨다는 점에서 임상적 응용에 제약이 있었다”며 “수상자들은 변형된 뉴클레오사이드 활용을 통해 mRNA를 합성해 선천 면역반응을 피하고, 안정성을 높이는 기술을 처음으로 고안했다”고 설명했다.

이혁진 이화여대 약학대학 교수는 “mRNA 기술의 한계를 극복한 덕에 모더나 같은 회사들이 실질적으로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커리코 부사장은 헝가리 출신으로 펜실베이니아대 조교수를 거쳐 바이오엔테크 수석부사장으로 일하며 오랜 세월 mRNA를 연구해 ‘백신의 어머니’라고 불린다. 와이스만 교수는 미국 보스턴대 출신으로 미국 국립보건원(NIH)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다.

토마스 펄만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 사무총장이 2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커리코 수석부사장과 와이스먼 교수가 올해 노벨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AFP

토마스 펄만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 사무총장이 2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커리코 수석부사장과 와이스먼 교수가 올해 노벨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AFP

수상자에게는 상금 1100만 크로나(약 13억6000만원)가 주어진다. 지난해보다 100만 크로나가 늘었다. 올해 노벨상은 이날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3일 물리학상, 4일 화학상, 5일 문학상, 6일 평화상, 9일 경제학상 순으로 발표된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이 낀 ‘노벨 주간’에 스웨덴 스톡홀름(생리의학·물리·화학·문학·경제상)과 노르웨이 오슬로(평화상)에서 열린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우크라이나 침공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러시아와 벨라루스·이란 대사 등은 초청하지 않을 예정이다. 시상식은 노벨상 공식 웹사이트와 유튜브 등에서 생중계된다.

1901년 노벨상 창설 이후 올해까지 113개의 노벨 생리의학상이 수여됐다. 여성 수상자는 올해 상을 받은 커리코 수석부사장을 포함해 13명이다. 역대 최연소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는 1923년 인슐린 발견으로 상을 받은 캐나다의 프레더릭 밴팅으로 32세였다. 최고령 수상자는 87세였던 1966년 상을 받은 미국의 페이턴 라우스다. 그는 종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를 발견한 공을 인정받았다.

한편 최근 일부에선 '노벨상이 현대 과학 발전과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의학사 전문가인 데이비드 오신스키 미국 뉴욕대 교수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게재한 기고문에서 “환경 관련 과학이나 컴퓨터과학, 로봇공학, 인공지능(AI) 등 중요 과학 분야가 노벨상에서 제외돼 있다”며 “노벨상의 개혁이 필요한 때”라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