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민주 "尹 사과하고 한동훈 파면하라…비명은 외상값 계산 할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 후 검찰 수사를 비판하며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요구했다.

홍익표 신임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윤석열 정부가 정치검찰을 동원해 무도하게 야당을 탄압하고 정적을 제거하려 한 무리한 수사가 법원 문턱에서 제동이 걸린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을 향해 “정치 무력화를 멈추고 국회와 야당을 존중하는 태도로 정치를 복원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무리한 정치 수사에 대한 대통령의 공식 사과와 실무 책임자인 한동훈 장관 파면이 그 시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청래 최고위원도 이날 “검찰 독재정권의 폭력성만 여실히 드러난 기각 사태에 대해 결재하고 재가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가 필요하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한동훈 장관을 즉각 파면하기 바란다. 한동훈 장관은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으면 책임지고 자진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과 관련해 박수를 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과 관련해 박수를 치고 있다. 뉴스1

이어 체포동의안에 가결표를 행사한 자당 의원들을 향해서도 “검찰과 한통속이 돼 이재명 대표의 구속을 열망했던 민주당 가결파 의원들도 참회하고 속죄해야 할 것”이라며 “당원과 지지자 국민들에게 피멍 들게 했던 자해행위에 대해 통렬한 반성과 사과를 요구한다. 그리고 반드시 외상값은 계산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 의원들도 이날 오전 열린 의원총회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윤 대통령의 사과와 한 장관 파면을 요구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애초부터 영장청구는 부당한 검찰 폭력이자 정치보복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민주당은 앞으로도 정권의 폭정에 정면으로 맞서겠다”면서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당의 역량을 총결집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