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핵 사용 땐 北정권 종식"…현직 대통령 첫 시가행진 참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북한이 핵을 사용할 경우 한ㆍ미 동맹의 압도적 대응을 통해 북한 정권을 종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제75주년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북한 정권은 핵무기가 자신의 안위를 지켜주지 못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제75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기념사에서 윤 대통령은 '북한 정권 종식'을 언급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건군 제75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기념사에서 윤 대통령은 '북한 정권 종식'을 언급했다. 사진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북한은 지난 수십 년 동안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나아가 핵 사용 협박을 노골적으로 가해오고 있다”며 “이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실존적 위협이자, 세계 평화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우리 군은 실전적인 전투 역량과 확고한 대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이 도발해 올 경우, 즉각 응징할 것”이라며 “정부는 굳건한 한ㆍ미 동맹을 바탕으로 한ㆍ미ㆍ일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나아가 우방국들과 긴밀히 연대하여, 강력한 안보태세를 확립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은 북한의 공산세력, 그 추종세력의 가짜 평화 속임수에 결코 현혹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군을 향해 “적에게는 두려움을 안겨 주고, 국민에게는 신뢰받는 세계 속의 강군으로 성장했다. 국군통수권자로서 벅찬 자긍심을 느낀다”고 치하한 윤 대통령은 “무엇보다 강력한 국방력의 원천은 여기 있는 국군 장병 여러분의 투철한 군인정신과 확고한 대적관”이라며 “평소, 엄정한 군기를 통해 실전과 같은 교육훈련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ㆍ미 동맹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한ㆍ미 핵 협의그룹을 통해 미국의 핵 자산과 우리의 비핵자산을 결합한 일체적 대응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한반도 역내에 수시 전개될 미 전략자산은 북핵 억지력을 강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ㆍ미 동맹의 협력 범위를 우주와 사이버 영역으로 확대하고 연합연습과 훈련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캠프 데이비드 한ㆍ미ㆍ일 협력체계는 북핵 억지력을 한층 더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공지능과 유ㆍ무인 복합전투체계, 우주와 사이버, 전자기 등 첨단 과학기술을 통한 국방 혁신을 강조한 윤 대통령은 군 장병에 대해서도 “복무 여건과 병영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최고 수준의 전투 역량을 이끌어내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장병의 보수ㆍ보급ㆍ급식ㆍ주거ㆍ의료 모든 부분에 있어 전투 역량 증진을 위한 지원을 확실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우리는 역사를 통해 강한 군대만이 진정한 평화를 보장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언급한 윤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로서 적에게는 두려움을, 국민에게는 믿음을 주는 강한 군대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기념사를 맺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일대에서 열린 '건국 75주년 국군의날 시가행진'에 참석해 국군 장병들과 함께 행진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일대에서 열린 '건국 75주년 국군의날 시가행진'에 참석해 국군 장병들과 함께 행진하고 있다. 뉴스1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엔 10년 만에 재개된 국군의날 기념 시가행진에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직접 참여했다. 윤 대통령은 세종대왕상에서 육조마당까지 국민과 장병, 초청 인사 등과 함께 행진했다. 비가 내렸음에도 우산은 들지 않았다.

이어 광화문 광장에 마련된 연단에 선 윤 대통령은 “우리 주권자인 국민에게 여러분의 늠름하고 용기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게 돼 기쁘다”며 “우리 국민과 함께 군 장병을 믿고 언제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군 장병들이 “평화를 지키는 힘, 대한강군 파이팅”이라고 구호를 외치자 윤 대통령은 주먹을 불끈 쥐며 박수로 화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