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지팡이 짚은 이재명 대표, 녹색병원서 출발…휘청이는 모습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8시 30분쯤 중랑구 녹색병원 응급실을 나섰다. 그는 옅은 미소를 띤 채 같은 당 정청래·고민정·서영교 의원 등과 악수한 뒤 승용차를 타고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으로 출발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이 대표는 흰색 셔츠에 검은색 양복을 입고 한 손에 지팡이를 쥔 채 병원에서 나왔다. 그는 중심을 잡지 못하고 휘청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병원 앞에 나온 지지자들은 "대표님 힘내십시오", "진실은 승리합니다" 등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지지자들을 향해 가볍게 손을 들어 화답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발하며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발하며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가 떠난 뒤 서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대표님 눈이 총기가 좀 있으셨지만 나오는데 앞에 사람을 보다 휘청하시더라.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 대표와 어떤 이야기를 주고받았는지 묻자 "아무 말씀도 안 하셨다. 말씀 한마디도 안 하고 나오셨다"고 답했다.

이 대표의 영장심사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321호 법정에서 열린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루 앞둔 25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촛불집회에 나선 이 대표의 지지자들이 구속영장 기각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루 앞둔 25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촛불집회에 나선 이 대표의 지지자들이 구속영장 기각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전날 저녁 일부 이 대표 지지자들은 궂은 날씨에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일대에서 밤샘 노숙을 했다.

이날 오전 9시쯤 더민주혁신회의와 촛불연대 등 이 대표 지지단체 회원 약 150명은 우의를 입은 채 법원 입구 앞 법원로에 있는 정곡빌딩 북관·남관 앞 인도와 1개 차로를 차지하고 구속영장 기각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우리가 이재명이다. 이재명은 죄가 없다. 구속영장 기각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트럭 전광판을 설치하고 현수막을 흔들며 이 대표 도착을 기다리고 있다.

정곡빌딩 서관·동관 앞에서는 대한민국애국순찰팀 등 반대단체 회원 30명이 맞불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피의자 이재명이 몸통이다' 등의 현수막을 내걸고 "이재명 구속" 등의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인도 옆 차로 위에 바리케이드를 설치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