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셀카 찍고, 떡메치고…용산 팔도장터 깜짝 방문한 尹대통령 부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추석을 앞두고 서울 용산어린이정원에 마련된 팔도장터 행사에 방문했다.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추석을 맞아 명절 성수품을 판매하는 부스를 찾았으며, 떡메치기·투호 등 전통문화 체험 부스도 찾아 시민과 어울렸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어린이정원에서 추석을 앞두고 열린 '추석맞이 팔도장터'를 찾아 시민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어린이정원에서 추석을 앞두고 열린 '추석맞이 팔도장터'를 찾아 시민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이번 추석은 국민 모두에게 따뜻하고 넉넉한 명절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어린이정원에서 열린 추석맞이 팔도장터를 깜짝 방문해 어린이와 떡메치기를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어린이정원에서 열린 추석맞이 팔도장터를 깜짝 방문해 어린이와 떡메치기를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추석맞이 팔도장터 찾은 윤석열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

추석맞이 팔도장터 찾은 윤석열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4일 서울 용산어린이정원에서 추석을 앞두고 열린 '추석맞이 팔도장터'를 찾아 집무실 모형 포토존에서 어린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4일 서울 용산어린이정원에서 추석을 앞두고 열린 '추석맞이 팔도장터'를 찾아 집무실 모형 포토존에서 어린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지역 우수 농특산물을 판매하는 장터로 이동해 강원 황태포, 충주 복숭아, 상주 곶감, 완도 전복, 제주 은갈치 등 전국의 추석 성수품을 골고루 구입하기도 했다.

먹거리 장터에서는 방문객과 함께 광장시장 빈대떡, 송편, 식혜 등 명절 음식을 먹으며 대화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전남수협부스에서 "완도가 김과 전복을 본격적으로 생산하면서 부자가 많이 나왔다"고 하면서 현장 상인들을 격려했다.

한편, 추석맞이 팔도장터는 용산어린이정원을 즐기고 명절 성수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22∼24(일) 3일간 운영했으며, 행사 동안 8500여 명이 방문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