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큐브바이오, 기술 검증 통해 620억원 투자 유치…미국 진출 시동

중앙일보

입력

큐브바이오가 9월 7일 미국 워싱턴DC의 보건복지부 청사에서 개최된 ‘CancerX Inaugural Member Summit 2023’에 초청받아 참석하였다. 캔서엑스(CancerX)는 미국 정부가 주도하는 암 정복 프로젝트 ‘캔서문샷’의 추진을 위해 백악관에서 지정한 공공 민간 협력체이다. 이번 ‘CancerX Inaugural Member Summit 2023’에는 100여개의 글로벌 기업과 미국 의료고등연구계획국(ARPA-H), 미 해군 공공의료부 등 미국 정부부처를 포함해 약 150여명의 인사가 참석하였으며 암 사망률 감소를 위한 사업운영 및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였다. (출처: 큐브바이오 제공)

큐브바이오가 9월 7일 미국 워싱턴DC의 보건복지부 청사에서 개최된 ‘CancerX Inaugural Member Summit 2023’에 초청받아 참석하였다. 캔서엑스(CancerX)는 미국 정부가 주도하는 암 정복 프로젝트 ‘캔서문샷’의 추진을 위해 백악관에서 지정한 공공 민간 협력체이다. 이번 ‘CancerX Inaugural Member Summit 2023’에는 100여개의 글로벌 기업과 미국 의료고등연구계획국(ARPA-H), 미 해군 공공의료부 등 미국 정부부처를 포함해 약 150여명의 인사가 참석하였으며 암 사망률 감소를 위한 사업운영 및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였다. (출처: 큐브바이오 제공)

소변으로 암을 진단하는 기술을 연구개발한 체외진단 전문기업 ㈜큐브바이오가 연속적인 호재로 기업의 퀀텀점프가 예상되면서 62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고 21일 1차적으로 투자금 320억원이 납입 완료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큐브바이오는 미국 벤처캐피탈(VC)과 약 1,300억원 규모의 투자 및 나스닥(NASDAQ) 상장 관련 협의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큐브바이오가 이번 대규모 투자 유치를 이끌어 낸 핵심 요인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진행하는 소변 기반 췌장암 진단 공동기술개발의 성공적인 임상 결과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큐브바이오는 지난해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공동기술개발계약을 체결하고 동사의 기술로 진단 가능한 다양한 암종 중 췌장암을 우선 과제로 공동기술연구를 진행해왔다. 13.9%의 매우 낮은 5년 생존율로 악명높은 췌장암은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조기발견이지만 현재 췌장암 조기진단율은 10%를 넘어서지 못한다. ㈜큐브바이오와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이번 공동기술개발을 통해 소변 내 바이오마커를 분석하여 조기에 높은 정확도로 췌장암을 구분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혀내면서 국내외 업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큐브바이오는 이러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8월 4일 미국 바이든 정부의 캔서문샷(Cancer Moonshot) 프로젝트에 전격 참여하기로 결정되었다. 캔서문샷은 미국인 암 사망률을 향후 25년 동안 50% 줄이는 것을 목표로 암 진단과 치료에서 최신 기술들의 도입을 확대하고 이를 정책과 투자 측면에서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2022년 바이든 대통령이 캔서문샷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별도의 내각(Cancer Cabinet)을 구성하였을 만큼 미국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추진중이다. 캔서문샷은 미국 정부가 설립한 공공 민간 협력체 캔서엑스(CancerX)가 이끌며 주요 멤버로는 존슨앤존슨, 아스트라제네카, 다케다제약, 엠디앤더슨 암센터, 인텔, 아마존웹서비스 등이 있다.

8월 18일에는 ㈜큐브바이오를 비롯해 각국 기업들이 참여한 캔서엑스 멤버 회의가 온라인 형태로 개최되어 12개의 글로벌 기업 및 기관으로 이루어진 1기 운영위원회 소개와 함께 멤버들 간 암 관련 사업협력 강화 등 향후 운영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이어 이달 7일에는 미국 워싱턴DC의 보건복지부 청사에서 미국 정부부처 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큐브바이오를 포함한 100여개의 글로벌 기업 및 기관들로 구성된 ‘CancerX Inaugural Member Summit 2023’가 개최되어 15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하였다. 큐브바이오는 이번 ‘CancerX Inaugural Member Summit 2023’에 초청받아 암 조기 진단의 중요성을 부각시키고 이에 대한 공감과 지지를 이끌어내었으며 캔서엑스 시범사업에서의 큐브바이오의 역할에 대한 논의와 함께 Memorial Sloan Kettering Cancer Center, City of Hope, Moffitt Cancer Center 등 미국의 주요 암센터 관계자들과 소변 기반 암 진단의 미국 도입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췌장암으로 사망한 스티브잡스의 아들 리드잡스가 암 진단 및 치료분야 투자를 위해 설립한 벤처캐피탈 Yosemite, 의료 및 IT 벤처 투자 전문회사 Andreessen Horowitz 등 관계자들과 투자 및 미국 진출 사업구조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는 등 협력방안을 구체화하는 시간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큐브바이오는 미국 내 글로벌 기업, 전문 기관들과 협업을 통해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며, 캔서엑스 멤버 이외 미국의 글로벌 기업들과도 투자, 판매, 생산 등 전반에 걸쳐 미팅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미일 정상회의에서 암 정복을 위한 ‘한미일 암 정책대화’ 개최에 합의하는 등 미국 정부에서 그 어느때보다 암에 주목하고 있는 만큼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관계를 기반으로 ㈜큐브바이오의 미국 시장 진출도 탄력을 받고 있다.

또한 ㈜큐브바이오는 기계약을 통해 진출한 중화권 시장 이외에 일본, 싱가포르, 중동의 현지 기관과의 공동연구를 기반으로 현지진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해외 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현지 진출 방식은 초기 높은 진입장벽을 넘어서게 되면 이후 효과적인 현지 시장진입을 통해 탄탄한 사업구조를 구축할 수 있는 모델이다. 싱가포르 의료기관과의 공동연구를 기반으로 현지수출 계약 절차를 진행하는 등 해외 기관들은 공통적으로 ㈜큐브바이오의 소변 기반 암 스크리닝이 자국민의 암 검진율과 조기발견율을 높이는 역할을 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큐브바이오는 이러한 해외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선진국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한편 지난 5월에는 ㈜큐브바이오가 국내 정부기관 조달청에서 주관하는 스카우터 데모데이 혁신제품에 선정되면서 조달청이 약 500억원의 예산을 이용해 공공기관 판매계약으로 연계해주는 조달청 혁신제품 등록 또한 앞두고 있다.

㈜큐브바이오는 소변 내 존재하는 바이오마커에 대한 분석법을 통해 소변으로 암의 유무를 조기에 발견하는 기술 및 제품을 연구개발한 벤처기업이다. 동사는 삼성전자로부터 이전 받은 바이오센서 특허를 포함해 34개의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최근 2개의 추가 특허등록이 확정된 상태이다. 해당 기술은 ▲쉽고 간편한 검사방식 ▲소변을 이용한 비침습적 검체 채취로 수시검진 용이 ▲1회 검사로 다양한 암 종 검진 ▲5분내 검사결과 도출 등의 특징이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