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 시연한 尹 “힘에 의한 평화로 자유민주주의 수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북한은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면서 대한민국 타격을 공공연히 운운하는 등 군사적 위협을 더욱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강력한 국방력을 바탕으로 힘에 의한 평화를 구축하고 자유민주주의를 굳건히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천항 수로에서 열린 ‘제73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행사’ 기념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현직 대통령이 인천상륙작전 전승 행사를 주관한 것은 1960년 행사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인천 팔미도 인근 해상에서 열린 '제73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에 참석해 손뼉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이종섭 국방부 장관, 윤 대통령,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인천 팔미도 인근 해상에서 열린 '제73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에 참석해 손뼉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이종섭 국방부 장관, 윤 대통령,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뉴스1

1950년 9월 15일에 있었던 인천상륙작전은 한국전쟁의 전세를 뒤집은 작전으로 평가된다. 한국전쟁 발발 이후 연패하며 낙동강까지 후퇴하면서 패전 위기까지 몰렸던 유엔군은 맥아더 사령관의 지휘 아래 북한군의 허를 찌르는 과감한 작전을 수행해 성공시켰다. 윤 대통령은 인천상륙작전을 “한반도의 공산화를 막은 역사적 작전이자 세계 전사에 빛나는 위대한 승리”로 규정했다.

특히 ‘절대 후퇴하지 않겠다’면서 맥아더 장군을 감동하게 했던 백골 부대 고(故) 신동수 일병, 상륙작전의 선두에 서서 적의 수류탄을 몸으로 막으며 산화한 미국 해병대 고(故) 로페스 중위를 직접 언급하면서 “이런 장병들의 결연한 용기와 희생이야말로 승리의 원동력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전쟁의 총성이 멈춘 지 70년이 지난 지금 우리가 소중하게 지켜낸 자유와 평화는 다시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했다. “공산 세력과 그 추종 세력, 반국가 세력들은 허위 조작과 선전 선동으로 우리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며 “정부는 참전 용사의 희생으로 이룩한 승리를 기억하고 계승해 어떤 위협도 결연하게 물리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기반으로 한·미·일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하면서 북한의 위협에 대한 압도적 대응 역량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며 “자유, 인권, 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우방국들과 단단하게 연대하여 흔들림 없는 안보태세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인천항 수로에서 열린 제73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에서 해군 상륙함 노적봉함에 탑승해 연합상륙기동부대 탑재 사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인천항 수로에서 열린 제73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에서 해군 상륙함 노적봉함에 탑승해 연합상륙기동부대 탑재 사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행사에서 윤 대통령은 해군 상륙함 노적봉함에 탑승한 가운데, 전승 기념식과 인천상륙작전 시연행사를 주관했다.

먼저, 전승 기념식은 이서근(101세) 예비역 해병 대령이 영상을 통해 인천상륙작전 당시 긴박한 상황을 회고하면서 시작됐다. 그는 6·25 전쟁 당시 중위로서 인천상륙작전 등 각종 전투에 참여했던 해병대 간부 1기 출신이다. 이어 인천상륙작전 시연 행사에는 마라도함, 서애류성룡함 등 함정 20여척, 마린온, 링스 헬기 10여대 등이 동원됐으며 현역 장병도 3300여명이 참가했다. 이어 스텔스 전투기(F-35B)를 최대 20대까지 탑재할 수 있는 미 해군 아메리카함(강습상륙함)과 캐나다 해군의 벤쿠버함(호위함)도 투입됐다. 윤 대통령은 시연 중 연합상륙기동부대 탑재 사열과 대한민국 해군 함정의 해상 사열에 거수경례로 답례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미 모범 장병, 일반 시민 등 1300여명이 독도함에 탑승해 함께 관람했다. 이들 중에는 미국 해병대 대전차 포병으로 인천상륙작전에 참가했던 빈센트 소델로(91), 미국 해군 상륙함 레나위함을 타고 참전했던 알프레드 김(94), 캐나다 구축함 카유가함을 타고 서해 해상 경비와 피난민 보호 임무를 수행했던 도널드 포일(89) 등 해외 참전 용사도 있었다.

인천상륙작전 기념행사는 그동안 전승 기념식 위주로 간소하게 치러졌다. 2018년 이후에는 태풍과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열지 못하다가 지난해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면서 행사가 재개됐다. 이와 관련해 이도운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전승기념식과 상륙작전 시연행사 모두 움직이는 함선 위에서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