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트렌드&] 중앙대 출신 VCBD, 모교 학생·동문 창업 기업 육성에 10년간 200억 투자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6면

중앙대학교와 ‘중앙인의 창업·벤처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중앙대 박상규 총장(오른쪽)과 중앙대 출신 벤처 투자자 동문회인 VCBD 이용성 회장이 ‘중앙인의 창업·벤처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중앙대]

중앙대 박상규 총장(오른쪽)과 중앙대 출신 벤처 투자자 동문회인 VCBD 이용성 회장이 ‘중앙인의 창업·벤처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중앙대]

중앙대학교 출신 벤처 투자자들이 모교를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모교의 학생·동문 창업 기업 육성을 위해 200억원이란 거액을 투자하기로 뜻을 모았다.

중앙대는 벤처 투자자 동문회인 VCBD(Venture Capital Blue Dragon)와 지난달 30일 서울캠퍼스 102관(약학대학 및 R&D센터) 11층 유니버시티 클럽에서 ‘중앙인의 창업·벤처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VCBD는 향후 10년간 중앙대 학생·교수·동문 창업기업에 200억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현재 캠퍼스타운 사업을 비롯해 창업교육 혁신 선도대학(SCOUT) 사업과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사업 등 다양한 창업 관련 정부재정지원사업을 수행 중인 중앙대는 VCBD가 투자할 학내 스타트업의 육성을 위해 전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날 중앙대와 협약을 맺은 VCBD는 중앙대 출신 벤처 투자자들의 동문회다. 74학번부터 15학번까지 엑셀러레이터(AC), 벤처캐피탈(VC), 기업형 벤처캐피탈(CVC)로 활동 중인 70여 명의 동문이 VCBD에 소속돼 있다. 투자 회사 수는 총 57개이며, 이들이 운용하는 펀드 기준 순자산총액(AUM)은 20조원이 넘는다.

중앙대 경영학과 74학번 동문으로 제11대·12대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회장을 역임한 이용성 원익투자파트너스 대표이사가 현재 VCBD 회장을 맡고 있다. 이용성 회장은 “중앙대가 우리 사회에 끼친 영향력과 107년 역사를 통해 쌓은 명성에 비교했을 때 스타트업 분야에서는 다소 아쉬움이 있었다”면서, “앞으로 중앙대가 창업의 명문대학이자 선두주자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VCBD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상규 중앙대 총장은 “학생·교수·동문 스타트업의 활성화는 첨단과학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연구중심대학으로 발돋움한 중앙대에 매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벤처 투자업계에서 맹활약 중인 동문들이 앞장서 큰 도움을 주는 것에 감사드린다. 동문들의 노력에 발맞춰 중앙대가 스타트업 육성의 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