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BTS·트와이스와도 협업했다…아이폰 15 출시에 들뜬 이 업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는 11일 입정 예정인 케이스티파이 카카오톡 선물하기 기능 이미지. 사진 케이스티파이

오는 11일 입정 예정인 케이스티파이 카카오톡 선물하기 기능 이미지. 사진 케이스티파이

스마트폰 액세서리 브랜드 케이스티파이는 오는 11일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입점한다고 7일 밝혔다. 카카오 메신저를 통해 손쉽게 지인들에게 스마트폰 케이스를 선물할 수 있다. 이런 판로 확대에다 삼성전자 신형 폴더블폰인 갤럭시 Z플립·폴드5에 이어 애플 아이폰15 출시가 이어지면서 성장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케이스티파이는 2011년 웨슬리 응(吳培燊‧42) 최고경영자(CEO)가 동료 한 명과 함께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기반으로 창업한 정보기술(IT) 기기용 액세서리 전문 업체다. 지금은 전 세계 도시 13개에서 29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국내에는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과 현대백화점 판교점,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등 5개 매장을 갖췄다. 임직원 1000명이 넘으니 10여 년 새 500배로 성장한 셈이다.

이 회사는 세계적 유명 브랜드와 손잡고 1만여 종의 컬래버레이션 제품을 선보이면서 주목받았다. BTS·트와이스 등 K-팝 스타와도 협업했다. 2020년 공개한 매출은 1억2500만 달러(약 1667억원)로, 2025년까지 30억 달러(약 4조원) 규모로 성장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아트페어 ‘프리즈 서울 2023’에 맞춰 방한한 응 CEO는 “우리 제품은 ‘자기 표현’을 위한 도화지 같다”며 “다양한 기업과 협업하고 강력한 보호 기능을 갖춘 소재로 ‘나만의 케이스’를 완성할 수 있다”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맞춤형 디지털 플랫폼’도 강조했다. 홈페이지를 통해 주문하거나 매장에서 원하는 디자인을 고르면 30분 후에 맞춤형 제품을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케이스티파이의 최고경영자(CEO)이자 공동 창립자인 웨슬리 응. 사진 케이스티파이

케이스티파이의 최고경영자(CEO)이자 공동 창립자인 웨슬리 응. 사진 케이스티파이

첨단 소재 적용도 늘리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 박람회 ‘IFA 2023’에서 강력한 보호력을 갖춘 ‘울트라 바운스 케이스’를 최초로 공개했다. 최대 10m 높이에서 떨어져도 스마트폰이 이상 없도록 설계된 게 특징이다. 두께 1.2㎜의 링과 2.2㎜짜리 렌즈 커버를 갖춘 일체형 설계로 낙하 때 핵심 부품인 카메라를 보호한다.

“영화 배우 리샤오룽(李小龍·이소룡)은 생전에 ‘1만 가지 발차기를 연습한 사람보다 (한 가지라도) 1만 번 연습한 사람이 더 무섭다’고 말했어요. IT 액세서리 한 분야에서 계속 혁신적인 제품을 내놓으면 회사도 성장하고, 구성원도 함께 성장할 것이라고 믿어요.”

케이스티파이 매장 내부. 사진 케이스티파이

케이스티파이 매장 내부. 사진 케이스티파이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