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애플, 탈중국 속도…내달 출시 최신작 아이폰15 인도서 만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애플 로고. AFP=연합뉴스

애플 로고. AFP=연합뉴스

애플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신작인 아이폰15를 인도에서도 생산하며 이른바 탈중국에 속도를 내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16일(현지시간) 다음 달 출시되는 애플의 아이폰15가 인도 남동부 타밀나두주에서 생산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타밀나두주 스피페럼부드르에 있는 애플 공급업체 대만 폭스콘 공장에서 이미 아이폰15를 인도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인도의 또 다른 애플 공급업체인 대만의 페가트론과 위스트론 공장도 곧 아이폰 15를 조립할 예정이다.

소식통은 중국 공장에서의 출하 시점과 몇 주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 것으로, 예전의 6∼9개월 차이가 나던 것에서 크게 줄어든 것이라고 했다.

아이폰15는 애플이 내달 출시하는 최신작이다. 인도에서 아이폰 최신 제품이 생산되는 것은 지난해 아이폰14에 이어 두 번째다.

애플은 2017년 대만의 애플 협력업체인 위스트론과 폭스콘을 통해 인도에서 생산을 시작했지만 대부분 아이폰 구형 모델이나 저가 모델이었다.

여전히 중국에서 대부분의 아이폰이 생산되지만, 인도에서 생산되는 아이폰이 늘어나면서 지난 3월 말 기준 전체 7%를 차지했다.

아이폰15의 인도 생산 규모는 수입되는 부품과 폭스콘 공장의 원활한 생산 라인 증가에 달려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애플은 중국에서의 제품 생산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최근 수년간 인도와 베트남 등지로 생산 다각화 프로젝트를 진행해 오고 있다.

미·중 관계 악화와 함께 중국 당국의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중국 내 협력업체들의 생산 안정성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이에 애플은 협력업체들에 중국이 아닌 인도와 베트남 등 다른 아시아 국가에서의 생산을 더 늘려달라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