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전경련, 55년 만에 ‘한경협’으로…윤리위 신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0면

재계 단체의 ‘맏형’ 격인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55년 만에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로 간판을 바꿔 달고 새 회장을 선임해 쇄신의 첫발을 내디뎠다.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로 탈퇴했던 4대 그룹도 복귀했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을 흡수해 싱크탱크로서 기능을 강화하고, 윤리경영위원회를 도입한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전경련은 22일 임시총회에서 기관명을 한경협으로 바꿨다. 또 정관을 개정해 목적 사업에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사업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 지속가능 성장 사업을 추가했다. 류진 회장은 국민과 소통하며 신뢰받는 중추 경제단체로 거듭날 것을 약속했다.

신설하는 윤리위원회는 회원사에 대한 물질적·비물질적 부담을 심의한다. 류 회장은 “위원장을 뽑았지만 추후 공개할 예정이며 위원은 5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주원 기자

김주원 기자

한경협은 이날 ‘외부의 압력이나 부당한 영향을 단호히 배격하고 엄정하게 대처한다’ 등의 내용을 담은 윤리헌장도 발표했다.

김주원 기자

김주원 기자

2016~2017년 전경련에서 탈퇴했지만 한경연 회원으로 남아 있던 삼성(삼성전자·SDI·생명·화재), SK(SK㈜·이노베이션·텔레콤·네트웍스), 현대차(현대차·기아·현대건설·모비스·제철), LG(㈜LG·LG전자) 등 15개사는 이날 한경협 회원사로 합류했다. 다만 “실질적 활동은 결정된 것이 없다”며 일정 부분 선을 긋는 모습이었다.

새 출발하는 한경협에 대해 김용진 서강대 경영학과 교수는 “잘못된 의사결정을 하지 않도록 내부 통제 시스템을 확실히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고, 황용식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는 “정경유착을 답습하지 않겠다는 의지 표명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