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70년 전 다케시마 말뚝 뽑고 독도 표지석 세워”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6면

김연덕

김연덕

지금으로부터 70년 전인 1953년 10월 당시 대학생이었던 김연덕(92·사진) 옹은 멀미와 씨름 중이었다. 당시 서울대 공대에 재학 중이던 그는 한국산악회 회원들과 함께 푸른 바다 위에 있었다. 부산에서 출발했을 때부터 멀미에 시달리던 그는 마침내 섬 하나와 마주하게 된다. 백발이 성성한 나이가 되어서도 그가 ‘멋진 섬’이라고 표현한 독도와의 만남이었다.

1953년 이뤄진 제3차 울릉도·독도 학술조사에 막내로 참여했던 김 옹은 16일 “아무런 정보도 없이 갔는데 독도는 그 자체로 멋있었다”고 조사단 활동을 생생하게 떠올렸다.

동북아역사재단이 서울 영등포 독도체험관에서 선보인 기획전 ‘1947, 울릉도·독도 학술조사를 가다’ 개막식에서 만난 그는 마치 어제 일처럼 조사단 활동을 생생하게 떠올렸다. 김 옹은 “당시 서도에 갔을 때 ‘일본국 시마네(島根)현 다케시마(竹島)’라고 적힌 나무 말뚝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함께 갔던 경찰이 말뚝을 뽑았고, 이후에 화강암으로 만든 ‘독도’ 표석을 세운 게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