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中 시노펙 합작법인 ‘중한석화’ 출범 10주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 등 회사 관계자들이 지난 12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중한석화 공장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SK지오센트릭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 등 회사 관계자들이 지난 12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중한석화 공장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SK지오센트릭

SK이노베이션의 석유화학부문 자회사 SK지오센트릭이 중국 국영 석유 기업 시노펙과 함께 설립한 ‘중한석화’가 올해 출범 10주년을 맞았다고 13일 밝혔다. 중한석화는 SK지오센트릭과 시노펙이 35대 65의 비율로 총 3조3000억원을 투자해 2013년 설립됐다. 가동 첫해 1477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에틸렌·폴리에틸렌 등의 화학제품을 연간 300만t 생산 중이다.

SK지오센트릭은 또 플라스틱 재활용 기업인 미국 PCT와 울산에 세계 최초 플라스틱 재활용 종합단지(ARC)를 구축하고 있다. 글로벌 화학기업인 일본 도쿠야마, 사우디아라비아 사빅 등과도 협업 중이다.

12일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공장에서 1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기념식에는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 리청펑 시노펙 총경리, 장슈린 중한석화 동사장 등이 참석했다. 나 사장은 “플라스틱 재활용, 고부가 화학 소재 등 미래 화학 시장 개척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와 협력 다각화로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