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외환보유액 2개월 연속 증가…홍콩 제치고 세계 8위 회복

중앙일보

입력

지난달 5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5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2개월 연속 증가했다.

3일 한국은행은 7월 말 한국의 외환보유액을 한 달 전보다 3억5000만 달러 증가한 4218억 달러로 집계했다고 밝혔다.

외환보유액은 지난 6월에도 전월 대비 증가를 기록했다.

미국 달러 외 기타 통화의 달러 환산액이 증가하고, 외화자산 운용 수익도 늘어난 영향이다.

기타 통화의 달러 환산액이 증가했다는 것은 최근 미국 달러 가치가 하락하면서 그만큼 달러로 환산한 기타 통화 자산이 커졌다는 의미다.

실제 지난달 미 달러화 지수가 전월보다 1.7% 하락하며 유로화는 달러와 대비 1.5% 절상되고, 파운드화는 1.9%, 엔화는 2.7% 가치가 올랐다.

자산별로는 국채·회사채 등 유가증권(3765억3000만 달러)가 전월 대비 8억9000만 달러 증가했다.

외환보유액에서 현금에 해당하는 예치금은 209억6000만 달러로 6억 달러 감소했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6월 말 기준 세계 8위로, 전월 대비 순위가 1계단 상승했다.

중국이 3조1930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일본 1조2472억 달러, 스위스 8868억 달러, 인도 5951억 달러, 러시아 5824억 달러, 대만 5648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 4431억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5월 말까지 한국을 앞섰던 홍콩의 외환보유액은 한 달 새 37억 달러 감소한 4173억 달러를 기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