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마시니 공복 혈당 수치 낮아졌다…BTS 정국도 즐긴 '이 음료'

중앙일보

입력

콤부차 마시는 BTS 정국. 사진 위버스 라이브 캡처

콤부차 마시는 BTS 정국. 사진 위버스 라이브 캡처

할리우드 스타들이 탄산음료 대신 즐겨 마시는 것으로 잘 알려진 발효차 콤부차(Kombucha)에 제2형 당뇨병 환자들의 공복 혈당 수치를 낮추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타운대 댄 메렌스타인 교수와 링컨 네브래스카대 로버트 허킨스 교수팀은 1일(현지시간) 영양학 저널 '프런티어스 인 뉴트리션'(Frontiers in Nutrition)에서 제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 소규모 시험적 임상에서 콤부차의 공복 혈당 수치 강하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미국에서 1990년대부터 콤부차가 대중화되며 건강음료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그동안 효능에 대한 증거는 제한적이었다고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콤부차는 박테리아와 효모로 발효시킨 차로 기원전 200년 전부터 중국에서 소비됐다.

메렌스타인 교수는 "콤부차는 실험실 및 설치류 연구에서 혈당 강하 가능성을 보여줬고 당뇨병이 없는 사람 대상 소규모 연구에서도 혈당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당뇨병 환자에게 효과를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당뇨병 환자 12명을 2개 그룹으로 나눠 4주 동안 매일 시중에서 판매되는 콤부차 240mL와 위약 음료를 마시게 했다. 이후 4주간 복용 효과가 사라지도록 2개월을 기다린 뒤 각 그룹에 콤부차와 위약 음료를 바꿔 마시게 했다.

연구 참가자들은 마시는 음료가 무엇인지 몰랐고 각 단계 연구를 시작할 때와 4주간 복용이 끝난 뒤 공복 혈당 수치를 측정했다. 연구 기간에 식단 변동에 따른 영향을 제한하기 위해 사람들이 먹는 음식에는 관여하지 않았다.

그 결과 4주간 콤부차를 마신 그룹은 평균 공복 혈당 수치가 164㎎/dL에서 116㎎/dL로 떨어졌으나, 위약 음료 그룹은 162㎎/dL에서 141㎎/dL로 소폭 떨어져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미국 당뇨병 협회(ADA)는 공복 혈당 수치를 70~130㎎/dL을 유지할 것을 권장한다.

논문 제1 저자인 조지타운대 차가이 멘델슨 박사는 "이 결과는 일반적인 음료가 당뇨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예비적 증거를 제시한다"며 "대규모 임상시험을 통해 콤부차의 혈당 강하 효과에 대한 더 확실한 답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콤부차는 발효 과정에서는 탄산과 프로바이오틱스가 생성돼 마실 때 청량감이 들고 소화 작용과 위장 건강을 돕는다. 이에 콜라나 사이다 같은 탄산음료를 대체할 건강음료로 주목받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도 지난 2021년 한 라이브 방송에서 콤부차를 마시는 모습을 공개했다. 미국 유명 배우 기네스 팰트로와 팝스타 마돈나 등도 콤부차를 즐겨 마시는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