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남친과 놀려던 비정한 日엄마…"딸에 변비약 먹여 43차례 입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일본 TBS뉴스 캡처

사진 일본 TBS뉴스 캡처

일본에서 남자친구와의 데이트 비용을 마련하려고 딸을 학대한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다.

2일 일본 TBS,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경찰은 오사카부 다이토시에 살고 있는 30대 일본 여성 A씨(34)를 아동학대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5년전 변비약을 처방받은 후 딸에게 성인용 변비약을 먹이거나 밥을 먹지 못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성인용 변비약을 지속적으로 복용한 딸은 설사에 시달리며 속이 메스껍고 토할 것 같다고 호소했다.

A씨는 이같은 증상을 호소하는 딸을 데리고 병원을 찾아 “식사를 충분히 주는데도 딸이 저영양상태”라고 의사에게 설명했다.

의사는 딸에게 ‘케톤성 저혈당’ 진단을 내렸다.

케톤성 저혈당이란 활동량이 많은 5세 이상~18세 미만의 청소년에게 잘 나타나는 증상으로 소아 저혈당으로도 알려져있다.

딸은 의사의 이같은 처방을 받고 2018년부터 최근까지 5년간 병원에 43차례 입원했으며 A씨는 부정 수급 공제금과 보험금 약 570만엔(약 5130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범행은 여자 아이가 자주 입원하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병원 측의 신고로 덜미를 잡혔다.

경찰 수사 결과 A씨가 딸이 입원해 있는 동안 받은 보험금으로 남자친구와 여행을 하거나 쇼핑을 하는데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고의로 딸을 ‘저혈당’으로 만들지 않았다며 학대 등의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현재 딸은 건강을 어느 정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