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육류 소스에 ’순환형 재활용 페트’ 100% 첫 적용

중앙일보

입력

오뚜기 육류소스 3종. 사진 오뚜기

오뚜기 육류소스 3종. 사진 오뚜기

오뚜기가 SK케미칼과 손잡고 육류 소스에 ‘순환형 재활용 페트(CR-PET)’를 적용한다고 5일 밝혔다. ‘화학적 재활용’은 버려진 플라스틱을 화학 반응으로 분해해 원료를 만들고, 이 원료로 재활용 플라스틱을 만드는 화학적 재활용 기술이다.

이번에 리뉴얼된 오뚜기 육류 소스는 ‘돈까스소스’(각 290g) ‘참깨돈까스소스’ ‘스테이크소스’ 등 3종이다. SK케미칼의 화학적 재활용 페트인 ‘스카이펫(SKYPET) CR’을 100% 사용했다. 물리적 재활용보다 한 단계 발전한 친환경 용기로 연간 플라스틱 사용량을 약 16t 감축할 수 있다. 기존 수준의 안전성을 유지하면서도 생산 공정에서 일반 플라스틱 대비 탄소 배출량을 40%까지 줄일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친환경 가치 소비가 부상하면서 제품 개발 공정과 폐기 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수 있도록 100% 재활용 가능한 순환 재활용 페트를 활용한 패키지를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성을 고려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하고 친환경 행보를 꾸준히 이어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