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PSG-마요르카 합의...이강인 이적료 310억 중 20% 챙긴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강인이 파리생제르맹 유니폼을 입은 합성사진. 로마노 SNS

이강인이 파리생제르맹 유니폼을 입은 합성사진. 로마노 SNS

이강인(22)의 프랑스 파리생제르맹 이적 발표가 임박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4일(한국시간) “마요르카와 파리생제르맹(PSG)이 이강인을 이적을 두고 완전한 합의에 도달했고, 몇 시간 안에 서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마르카의 후안미 산체스 기자는 “이적료는 2200만 유로(310억원)이며, 그 중 선수 몫이 20%”라고 덧붙였다.

이강인은 지난달 축구대표팀 A매치를 치르기 위해 귀국할 때 프랑스에서 메디컬테스트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강인은 파리를 경유해 한국에 들어왔다. 그동안 원소속팀 스페인 마요르카과 파리생제르맹은 이적료를 두고 줄다리기 협상을 벌여왔다. 양 구단은 마침내 310억 정도에 최종 합의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축구대표팀 이강인. 연합뉴스

축구대표팀 이강인. 연합뉴스

마르카에 따르면 이강인은 2021년 발렌시아(스페인)을 떠나 마요르카에 입단하면서 향후 팀을 옮길 경우 이적료 20%를 받는 조항을 포함 시켰다. 이강인이 이적료의 20%인 62억원을 정도를 챙길 수 있다는 얘기다. 그럴 경우 마요르카에 이적료 248억원 정도를 안기게 된다.

이강인은 2022~23시즌 마요르카 소속으로 스페인 라리가에서 6골-6도움을 올렸다. 월드클래스급 드리블 성공률을 선보이며 유럽팀들의 주목을 받아왔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애스턴 빌라(잉글랜드) 등이 이강인에게 관심을 보였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이적료를 두고 주저하는 사이, 프랑스 명문 파리생제르맹이 이강인 영입전에 뛰어들었다.

파리생제르맹은 루이스 엔리케 감독 선임 후 이강인을 포함한 새 선수들 영입을 차례로 발표할 예정이었다. 마요르카와 파리생제르맹의 친선경기 여부도 협상이 지연된 이유였다. 마르카에 따르면 이강인은 이번주에 파리로 향할 예정이다. 이강인이 파리생제르맹 유니폼을 입고 사진을 찍는 이른바 ‘옷피셜’이 임박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