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배꼽티 패션 화제 된 류호정 "입맛이 쓰다"…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1일 배꼽티와 미니스커트를 입고 서울퀴어축제에 참석해 화제에 오른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배꼽티나 여성 의원 등에 초점이 맞춰져 화제가 된 것이 입맛이 쓰다"면서다.

류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류호정을 화제로 만든 '배꼽티', '다이어트', '女 국회의원' 이 세 가지 포인트에 입맛이 쓰지만, 이제는 익숙하다"며 이처럼 밝혔다.

사진 류호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류호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자신의 최근 옷차림이 '코르셋이 아니냐', '탈코르셋을 어긴 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데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탈코르셋은 벗어날 탈(脫)과 여성 보정 속옷인 코르셋의 합성어로, 강요되는 외모 가꾸기 등에서 벗어나려는 행동을 말한다.

류 의원은 "코르셋이 아니냐는 핀잔에 응답해야 할 것 같다"면서 "탈코르셋은 여성에게 요구하는 사회적 기준에 나의 외모를 맞출 필요가 없다는 선언이다. 나의 외모를 스스로 자유롭게 결정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를 들어 '여성은 긴 머리'라는 편견에서 벗어나기 위해 '숏컷'을 선택할 수 있지만, 다시 긴 머리의 여성에게 코르셋이라 손가락질하는 건 탈코르셋이 아니다"라며 "그건 해방이 아니라 또 다른 구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제24회 서울퀴어문화축제, 멋진 옷을 입고 싶었다. 그리고 지난주 토요일, 저는 당당히 원하는 모습으로 을지로를 걸었다"며 "페미니즘과 여성주의를 만나기 시작한 학생들이 헷갈릴까 봐 (오늘) 몇 마디 적었다. 모든 종류의 자기검열에서 벗어나자는 게 탈코르셋의 취지"라고 부연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2021년 6월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타투업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에서 타투가 그려진 등이 노출된 보라색 드레스를 입은 채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2021년 6월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타투업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에서 타투가 그려진 등이 노출된 보라색 드레스를 입은 채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2020년 9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한달 전 논란을 부른 빨간 원피스를 재차 입은 모습이다. 중앙포토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2020년 9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한달 전 논란을 부른 빨간 원피스를 재차 입은 모습이다. 중앙포토

앞서 류 의원은 지난 1일 서울 중구 을지로2가 일대에서 열린 제24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석한 사진 여러 장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그는 배꼽티와 미니스커트를 입은 사진을 공개하면서 "오늘 본 모든 것이 자랑스러웠다"고 적었다.

류 의원의 패션은 이미 여러 번 파격적인 패션으로 주목을 받았다. 지난 2020년 8월과 9월에는 국회 본회의에 분홍색 도트 무늬 원피스를 입고 등장했고, 2021년 국회 본청 앞에서 연 타투업법 제정 기자회견에선 등이 훤히 보이는 보라색 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화제의 중심에 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