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KG모빌, 에디슨모터스 인수예정자 선정…“종합 상용차로 발전시킬 것”

중앙일보

입력

경기도 평택시 KG모빌리티 정문 모습. 뉴시스

경기도 평택시 KG모빌리티 정문 모습. 뉴시스

KG모빌리티(옛 쌍용자동차)는 전기차 업체 에디슨모터스의 최종 인수 예정자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에디슨모터스는 지난 1월 회생법원(창원지방법원)으로부터 기업회생절차 개시 결정이 내려진 후 인가 전 M&A 절차 진행 중에 있었으며, KG모빌리티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에 KG모빌리티가 최종 인수 예정자로 선정됨에 따라 에디슨모터스는 회생계획안을 작성해 법원에 제출하고, 관계인 집회를 통해 회생계획에 대한 채권자 등의 동의가 있을 경우 회생절차를 종결할 수 있게 됐다.

KG모빌리티는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전문 기업으로 자동차 개발 역량·성장 노하우, 회생절차를 통해 기업 체질 변화 경험을 갖고 있다. 중·소형 트럭 및 버스 라인업 확대, 연구개발 및 구매소싱 분야의 협업 강화, 글로벌 시장 확대 등으로 에디슨모터스를 종합 상용차 회사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성장성이 제한적인 내수 위주의 사업구조를 벗어나 아세안 지역 등 글로벌 시장 진출도 기대하고 있다. KG모빌리티는 부품공급망 공유 등 양사간 구매 시너지 제고, 연구개발협업으로 신제품 개발주기 단축·개발비용 절감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KG모빌리티는 “고객신뢰 회복과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에디슨모터스의 신속한 회생절차 종결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며 “에디슨모터스를 우리 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친환경 종합 상용차회사로 성장·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