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집중] 친환경 해변열차와 스카이캡슐, 부산의 대표 핫플레이스로 자리매김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3면

해운대블루라인파크

해운대블루라인파크는 지난해 약 197만 명의 방문객이 다녀갔을 정도로 인기가 높은 부산의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사진 해운대블루라인

해운대블루라인파크는 지난해 약 197만 명의 방문객이 다녀갔을 정도로 인기가 높은 부산의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사진 해운대블루라인

부산 해운대블루라인파크가 외국인 관광객이라면 꼭 들러야 하는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다.

해운대블루라인파크는 동해남부선 폐선 철길을 친환경적으로 재개발하며 미포정거장~달맞이터널~청사포정거장~다릿돌전망대~구덕포~송정정거장 구간을 운행하는 ‘해변열차’와 미포정거장~청사포정거장 구간을 운행하는 ‘스카이캡슐’을 운영하고 있다.

해운대블루라인파크 정거장 입구에는 단체 관광버스가 줄지어 주차해 있고, 오전 시간부터 여행사 깃발을 들고 대기 중인 단체 관광객을 심심찮게 만날 수 있다.

해운대블루라인파크는 이미 부산의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실제 외국인 방문객의 증가는 데이터로도 확인된다.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해운대블루라인파크를 방문한 외국인은 약 17만 명으로 추산되며 방문객의 국적도 대만·태국 등 동남아 여행객 외 미국·호주·일본 등 세계 각국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해운대블루라인파크는 지난해 약 197만 명의 방문객이 다녀갔다. 올해는 약 200만 명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한다.

해변열차는 전 좌석이 바다를 향해 있어 커다란 창문 밖으로 펼쳐지는 해안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스카이캡슐은 일행끼리만 탑승해 프라이빗하게 즐길 수 있는 미니 관람 열차다. 알록달록 블록을 연상시키는 색깔을 배경으로 인생샷을 건질 수 있다고 입소문이 나면서 인기가 오르고 있다.

최근에는 해운대블루라인파크의 ‘해변열차’와 철로를 따라 걷는 ‘그린레일웨이’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하는 ‘2022년 한국 관광의 별’로도 선정되기도 했다. 또 ‘배틀트립2’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등 각종 TV 프로그램에 소개되면서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명소가 됐다.

해운대블루라인파크 관계자는 “2030 세계박람회 유치 홍보활동으로 높아진 부산의 인지도와 엔데믹의 영향으로 더욱 많은 외국인이 부산을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해운대블루라인파크가 글로벌 관광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