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박지현 "팬덤정치가 민주 망쳤다...김남국 아닌 양소영 옆에 설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양소영 전국대학생위원장의 요구와 비판이 민심과 가장 가깝다”며 “김남국 의원이 아니라 민주당의 혁신을 위해 힘쓰는 양 위원장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현 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연합뉴스

박지현 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연합뉴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김남국이 아닌 양소영 옆에 서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저부터 양소영의 목소리를 지키겠다”고 밝혔다.

앞서 양 위원장은 거액 가상자산 보유 논란으로 민주당을 탈당한 김 의원을 비판했다가 당내 강성 지지층의 거센 비난에 직면한 바 있다. 그는 지난 9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현재 민주당은 올바른 목소리를 허용하지 않고, 다른 의견을 수용하거나 관용하는 문화는 사라진 지 오래”라며 “(김 의원 관련) 기자회견 후 많은 사람에게 무차별적 비판을 받고 전국대학생위의 목소리는 내부 총질로 폄하됐다”고 밝혔다.

양소영 더불어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장. 뉴스1

양소영 더불어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장. 뉴스1

박 전 위원장은 양 위원장이 당내 강성 지지층의 집중 포격을 맞은 것에 대해 “팬덤정치가 민주당을 망치고 있다”며 “민주당의 기득권 세력들은 말로만 민주주의를 떠들면서 뒤로는 극성팬덤의 저질스러운 공격을 방치해, 당의 혁신을 막고 자신들의 권력을 영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팬덤정치는 내 편만 옳다는 아집에 빠지게 하고, 혁신과 도전이 아닌 무기력과 포기만을 남긴다”며 이재명 대표를 향해 “당내 신고와 조사라는 허울뿐인 얘기로 팬덤의 신상털이, 가족 욕설, 성희롱을 결코 방치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는 또 “이 대표는 극성팬덤의 대리자가 아닌 국민의 대리자여야 한다”며 “양 위원장과의 연대가 그 시작”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대표는 양 위원장의 발언 이후 당내 게시판에 그의 직위 해제를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오는 등 반발이 커지자 “(양 위원장의 주장은) 당연한 얘기였다”며 진정시켰다. 이어 “문자 폭탄이나 폭언 등은 조사하고 그에 상응하는 적절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