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故현미 40년된 피아노 250만원" 당근 올라왔다 사라진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故현미가 40여년간 사용하던 피아노가 중고 매물로 나왔다가 판매가 철회됐다. 사진 연합뉴스 영상 캡처

故현미가 40여년간 사용하던 피아노가 중고 매물로 나왔다가 판매가 철회됐다. 사진 연합뉴스 영상 캡처

지난 4월, 85세 나이로 별세한 원로가수 현미가 40여년간 사용하던 피아노가 중고 매물로 나왔다가 판매가 철회됐다.

9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중고 물품 거래 '당근마켓' 앱에는 현미의 피아노가 중고 매물로 나왔다.

작성자는 "현미 선생님께서 아끼시며 소장했던 일본 직수입 오리지널 피아노를 아껴주실 분에게 양도하고자 한다"며 가격은 250만원이라고 적었다.

해당 글을 올린 사람은 미국에 있는 현미의 두 아들을 대신해 유품을 정리하고 있는 조카 이정민씨였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지난 4월, 85세 나이로 별세한 원로가수 현미. 뉴스1

지난 4월, 85세 나이로 별세한 원로가수 현미. 뉴스1

이사를 앞두고 해당 글을 올렸던 정민씨는 유족과 상의 끝에 판매를 철회했다.

정민씨는 "(구입) 문의를 몇 분이 주셨는데 이게 너무 물건처럼 흘러가는 게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어 '아 이건 아니다. 평생 가족이 소장하는 게 맞겠다'는 생각을 해 철회하게 됐다"고 밝혔다.

해당 피아노는 현미가 생전 마지막 외출을 함께 했던 조카 손녀의 보물이 되었다고 한다.

현미의 둘째 아들 이영준씨에 따르면 이 피아노는 작곡가 고(故) 이봉조와 헤어진 뒤 두 아들과 따로 살림을 낸 후 1979년쯤 장만했다.

현미와 남편이었던 故 이봉조 작곡가와의 약혼사진. 연합뉴스

현미와 남편이었던 故 이봉조 작곡가와의 약혼사진. 연합뉴스

영준씨는 "어머니가 거의 매일 피아노를 만졌다"면서 "집에서 피아노를 치시다가 갑자기 '영곤(형)아 기타 가지고 나와라', '너 화음 좀 넣어봐라'라고 말씀하시곤 했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가 '떠날 때는 말없이'와 '보고 싶은 얼굴'이라는 곡을 이 피아노로 연주해 달라는 부탁을 남겼다는 말을 전하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 피아노는 일본 야마하가 1960년대부터 제작한 것으로 알려진 'U1' 모델이다.

한편 현미는 지난 4월 4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 자택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 팬클럽 회장 김모씨의 신고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