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걸 어떻게 먹어"…'바다 바퀴벌레' 라멘 선보인 대만 식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만 타이베이 랴오닝 야시장에 있는 '라멘 소년(The Ramen Boy)'에서는 독특한 심해등각류 라멘을 한정 판매한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대만 타이베이 랴오닝 야시장에 있는 '라멘 소년(The Ramen Boy)'에서는 독특한 심해등각류 라멘을 한정 판매한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대만의 한 식당이 '바다의 바퀴벌레'라 불리는 심해등각류라멘을 선보였다.

지난 23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대만 타이베이 랴오닝 야시장에 있는 '라멘 소년(The Ramen Boy)'라는 식당은 독특한 심해등각류 라멘을 한정 판매한다며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공개했다.

심해등각류는 한국 해역에서 발견되지 않은 국내 미서식종으로 정식 국명이 존재하지는 않으나 일반적으로 심해등각류로 지칭한다. 심해등각류는 대서양, 태평양 및 인도양의 춥고 깊은 바다에 살며 마치 바퀴벌레와 같이 썩은 물고기의 시체를 먹고 생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바다의 청소부라는 별명도 있다.

식당 측은 인스타그램에서 이 라멘에 대해 "꿈의 재료로 만들었다"며 "흰살 부분은 가재와 게 맛이 나고 노란색 분비샘은 게알 맛이 난다. 전체적인 맛과 질감은 달콤하고 신선하다"고 소개했다.

다만 "랍스터나 게를 먹을 때 느낌만큼 좋지는 않다"면서도 "먹어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홍보했다.

또 "인터넷에서 냄새가 난다는 의견도 있던데, 신선하지 않은 것으로 조리했기 때문이 아닐까"라며 "(우리 음식은) 냄새가 전혀 안 난다. 싱싱한 해산물 냄새가 날 뿐"이라고 강조했다.

대만 타이베이 랴오닝 야시장에 있는 '라멘 소년(The Ramen Boy)'에서는 독특한 심해등각류 라멘을 한정 판매한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대만 타이베이 랴오닝 야시장에 있는 '라멘 소년(The Ramen Boy)'에서는 독특한 심해등각류 라멘을 한정 판매한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이 라멘은 음식이 담긴 그릇 위에 심해등각류의 등껍질을 올려준다. 이에 대해 식당 측은 "이것은 장식용일 뿐이다. 국물을 내는 데 사용되거나 하진 않는다"며 "국물은 닭 육수를 기본으로 해서 4종의 가쓰오부시 재료와 다양한 건어물을 넣고 끓여 만들고, 담백하면서도 부드러운 맛이 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식당 측은 '수량 한정, 판매 시기 미정, 등록 후 예약 필수'라며 "맛보고 싶다면 예약을 서둘러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량이 부족하기 때문에 가게의 단골에게만 판매한다. 가격은 한 그릇에 1480대만 달러(약 6만4000원)로 다소 비싼 편이다.

식당 측은 그러면서 심해등각류라멘의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식당 측은 사진 속 라멘 위에 올려져 있는 심해등각류 껍질에 대해 "이번에 수확된 것 중에 가장 작은 것이고 더 큰 것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식당 인스타그램 댓글을 통해 "이 메뉴를 개발한 의도가 혹시 라멘을 싫어하게 만들기 위함인가",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선택지가 많이 있다. 이 메뉴가 정말 필요할까?", "먹고 있는데 갑자기 움직일 것만 같다", "먹으려면 큰 용기가 필요하겠다"고 하면서 거부 반응을 보였다.

반면 "먹고 싶다", "먹고 나서 껍질 가져가도 되나요", "예약 서둘러야겠다"며 기대감을 드러낸 네티즌들도 있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