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침묵' 7위 토트넘, 1-3 역전패...'유로파행도 어려워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왼쪽)이 20일 브렌트포드 히키와 볼경합을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왼쪽)이 20일 브렌트포드 히키와 볼경합을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토트넘이 뼈아픈 역전패를 당하면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리그 진출이 어려워졌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에서 브렌트포드에 1-3 역전패를 당했다. 토트넘 해리 케인이 전반 8분 선제골을 터트렸지만, 브렌트포드의 브라이언 음뵈모에게 후반 5분과 후반 17분에 연속골을 얻어 맞았다. 후반 43분 요안 위사에게 쐐기골까지 허용했다.

토트넘은 올 시즌 기준으로 리그 5위와 6위에 주어질 유로파리그 진출이 쉽지 않게 됐다. 2연패에 빠진 7위 토트넘(17승6무14패·승점57)은 6위 브라이튼(승점58)과 승점 차를 좁히는 데 실패했다. 브라이튼은 토트넘보다 2경기나 덜 치렀고 총 3경기나 남겨뒀다. 반면 토트넘은 29일 리즈 유나이티드와 리그 최종전만 남겨둬 뒤집기가 쉽지 않다.

토트넘은 유로파리그는커녕 리그 7위까지 주어지는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플레이오프 진출도 위험해졌다. 한 경기를 덜 치른 8위 애스턴 빌라와 승점이 같다. 브렌트포드는 승점 56점으로 9위로 올라섰다. 앞서 토트넘은 일찌감치 리그 4위까지 주어지는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은 불발된 상황이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31)은 이날 3차례나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지만 동료들이 득점으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손흥민은 3경기 연속 골 침묵하면서 리그 10골(각종대회 14골)에 머물렀다.

토트넘 케인(오른쪽)이 브렌트포드전에서 강력한 오른발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리고 있다. AP=연합뉴스

토트넘 케인(오른쪽)이 브렌트포드전에서 강력한 오른발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리고 있다. AP=연합뉴스

토트넘은 킥오프 8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정면 프리킥 찬스에서 데얀 클루셉스키가 백힐로 흘려주자, 케인이 대포알 같은 오른발 중거리슛을 골문 오른쪽 상단에 꽂았다. 케인의 올 시즌 리그 28호골이다. 케인은 올 시즌 ‘런던 더비’ 10호골을 기록, 2001~02시즌 첼시 하셀바잉크가 기록했던 단일 시즌 런던 더비 최다골과 동률을 이뤘다.

전반에 손흥민의 몸 놀림은 괜찮았다. 전반 11분 역습 찬스에서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의 왼발슛은 골키퍼 다비드 라야에 막혔다. 전반 23분 손흥민의 칼날 같은 크로스를 에메르송 로얄이 헤딩슛으로 연결했으나, 골문에 있던 상대 선수가 가까스로 걷어냈다. 전반 42분에는 손흥민의 낮은 크로스를 아르나우트 단주마가 머리로 돌려놓았지만 살짝 빗나갔다. 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회심의 슈팅도 에 막혔다.

2골을 터트린 브렌트포드 음뵈모(오른쪽). AFP=연합뉴스

2골을 터트린 브렌트포드 음뵈모(오른쪽). AFP=연합뉴스

하프타임 후 재정비하고 나온 브렌트포드가 라인을 올려 압박을 하자, 토트넘이 고전했다. 후반 5분 브렌트포드의 음뵈모가 페널티 박스 내 오른쪽에서 벤 데이비스를 앞에 두고 반 박자 빠른 왼발슛으로 1-1을 만들었다.

후반 16분에는 브렌트포드 아론 히키가 토트넘 수비를 관통하는 스루패스를 찔러주자, 음뵈모가 가볍게 왼발로 또 다시 골망을 흔들었다. 직전 장면에서 케인이 상대에 걸려 넘어졌지만 파울이 선언되지는 않았다.

토트넘은 이날 수비수 크리스티안 로메로와  미드필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부상으로 결장해, 중앙 미드필더 이브 비수마와 올리버 스킵, 포백 중앙수비 클레망 랑글레와 다빈손 산체스가 나섰다. 그러나 상대 침투 패스에 뚫렸다. 토트넘은 올 시즌 리그 20번째 멀티 실점을 기록했다.

좌절하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좌절하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은 루카스 모우라, 히샤를리송, 페드로 포로, 이반 페리시치를 교체 투입했다. 오히려 후반 43분 스킵이 위험 지역에서 트래핑 실수에 이어 무리한 드리블을 하다가 공을 빼앗겼다. 음뵈모의 패스를 받은 위사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실망한 토트넘 일부 팬들은 경기장을 빠져 나가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후반 추가시간 9분이 주어진 가운데, 후반 46분 손흥민의 날카로운 왼발 크로스를 히샤를리송이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어 손흥민의 회심의 슈팅도 상대 육탄방어에 막혔다. 토트넘은 올 시즌 마지막 홈경기까지 졌다.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이 임시지휘봉을 잡고 있는 토트넘은 새 사령탑 후보로 네덜란드 리그 우승을 이끈 페예노르트의 아르네 슬롯 감독이 거론되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